메뉴

롯데家 경영권 둘러싼 집안싸움 장기전 되나

신동주VS신동빈 소송전 돌입...12월 2일 한차례 더 심리 열릴 예정

롯데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신동주-신동빈 형제간 소송전이 오늘부터 시작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장판사 조용현)는 오늘 오전 1030분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쇼핑을 상대로 낸 회계장부 등 열람 및 등사 가처분 소송을 진행했다.

 

진행된 심문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주 회장이 롯데쇼핑의 주주로서 회계장부를 열람하고, 등사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낸 가처분 소송과 관련된 것이다.

 

업계는 신 전 부회장 측이 롯데쇼핑 회계장부를 확보해 신동빈 회장이 추진한 중국 사업의 투자 실패를 부각하고 일본 롯데홀딩스 종업원 지주회의 마음을 돌리려는 의도로 내다봤다.

 

오늘 심문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신동빈 회장이 사실상 주도한 중국 진출 때문에 롯데쇼핑이 5년 동안 1조 원 가량의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신 전 부회장 측이 악의적인 의도로 경영자료 열람을 시도하고 있다며, 중국 투자로 인한 손해도 초기 투자가 필요한 유통업의 특성 때문이라고 맞섰다.

 

신 전 부회장은 오늘 진행된 가처분 소송 말고도,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고, 일본 법원에도 롯데홀딩스 대표권과 회장직 해임에 대한 무효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롯데그룹은 지난 2004년 신 회장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을 본격 추진한 바 있다.

 

롯데그룹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리아 등의 동시 해외 진출을 시도했으며 중국에는 유통을 비롯해 식음료·케미칼·물류 등의 계열사가 진출했다.

 

최근 4년간 롯데그룹은 중국과 홍콩 등에서 1조원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역시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롯데쇼핑과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등의 중국법인은 상반기 총 88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손실이 축소됐으나 적자를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롯데그룹은 이들 계열사의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 사업 누적 적자 규모는 에비타(EBITDA, 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기준 1600억원 수준이며 점차 개선돼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 회장 측은 중국 진출 및 사업상 손실에 대해 허위보고를 했다는 신 전 부회장 측의 주장에 대해 신격호 총괄회장도 알고 있었다고 항변했다.

 

이번 소송전은 한두 차례 심문기일을 연 후 재판부 판단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재판부는 오는 122일 한 차례 더 심리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고단백 간식 ‘마이밀 뉴프로틴바’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고단백 고식이섬유 간식 ‘마이밀 뉴프로틴바’를 지난 1일 출시했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고단백 고식이섬유의 단백질 간식으로, 바쁜 일상으로 식사할 시간이 없을 때 식사 대용으로 먹거나 불필요한 군것질을 대신해 건강한 고단백 간식으로 섭취할 수 있다. 1개(21g)에 근육의 주원료인 단백질 2.5g과 장 기능에 도움을 주는 식이섬유 2g이 들어있어 간편하게 영양 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또한 맛있게 단백질을 즐길 수 있도록 귀리, 땅콩, 콘플레이크, 아몬드, 완두 플레이크를 넣어 바삭한 식감과 고소함을 높였다. 건조 크랜베리를 첨가해 상큼한 맛도 더했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대상웰라이프의 단백질 보충제인 ‘마이밀 뉴프로틴’의 인기와 더불어 늘어나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한 단백질 간식이다. 50년 이상 식품 연구 노하우를 축적한 대상과 건강식품 브랜드 대상웰라이프의 기술력으로 허기를 채우면서 맛있게 단백질과 식이섬유를 섭취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마이밀 뉴프로틴바’는 1박스(12개입) 2만9800 원이며 대상웰라이프 자사 홈페이지에서 50% 할인 판매한다. 대상웰라이프 관계자는 “지속적인 덤벨 경제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