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종합

롯데家 경영권 둘러싼 집안싸움 장기전 되나

신동주VS신동빈 소송전 돌입...12월 2일 한차례 더 심리 열릴 예정

롯데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신동주-신동빈 형제간 소송전이 오늘부터 시작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장판사 조용현)는 오늘 오전 1030분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쇼핑을 상대로 낸 회계장부 등 열람 및 등사 가처분 소송을 진행했다.

 

진행된 심문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주 회장이 롯데쇼핑의 주주로서 회계장부를 열람하고, 등사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낸 가처분 소송과 관련된 것이다.

 

업계는 신 전 부회장 측이 롯데쇼핑 회계장부를 확보해 신동빈 회장이 추진한 중국 사업의 투자 실패를 부각하고 일본 롯데홀딩스 종업원 지주회의 마음을 돌리려는 의도로 내다봤다.

 

오늘 심문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신동빈 회장이 사실상 주도한 중국 진출 때문에 롯데쇼핑이 5년 동안 1조 원 가량의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신 전 부회장 측이 악의적인 의도로 경영자료 열람을 시도하고 있다며, 중국 투자로 인한 손해도 초기 투자가 필요한 유통업의 특성 때문이라고 맞섰다.

 

신 전 부회장은 오늘 진행된 가처분 소송 말고도,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고, 일본 법원에도 롯데홀딩스 대표권과 회장직 해임에 대한 무효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롯데그룹은 지난 2004년 신 회장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을 본격 추진한 바 있다.

 

롯데그룹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리아 등의 동시 해외 진출을 시도했으며 중국에는 유통을 비롯해 식음료·케미칼·물류 등의 계열사가 진출했다.

 

최근 4년간 롯데그룹은 중국과 홍콩 등에서 1조원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역시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롯데쇼핑과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등의 중국법인은 상반기 총 88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손실이 축소됐으나 적자를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롯데그룹은 이들 계열사의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 사업 누적 적자 규모는 에비타(EBITDA, 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기준 1600억원 수준이며 점차 개선돼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 회장 측은 중국 진출 및 사업상 손실에 대해 허위보고를 했다는 신 전 부회장 측의 주장에 대해 신격호 총괄회장도 알고 있었다고 항변했다.

 

이번 소송전은 한두 차례 심문기일을 연 후 재판부 판단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재판부는 오는 122일 한 차례 더 심리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