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유통

홈플러스VS롯데마트, ‘송도대첩’... 누가 웃나

내년 초부터 현대·이랜드·코스트코·신세계도 가세해 유통 공룡들 격전지로 급부상

홈플러스가 인천송도점을 오픈하면서 롯데마트와 대결구도를 피할 수 없게 됐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이날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에 홈플러스 141호점인 인천송도점을 오픈했다. 대형마트로서는 송도에 있던 기존 롯데마트에 이어 두 번째다.

 

홈플러스 인천송도점은 송도 내 부족한 식음 및 편의시설 등을 강화해 송도 최대 규모 복합 편의˙문화형 마트를 선보인다.

 

인천송도점은 지하 2, 지상 4, 연면적은 축구장 약 7배 규모인 48,477 (14,664), 전체 영업면적은 20,393 (6,169) 규모로, 이중 무려 68%13,828 (4,183)를 몰(Mall)과 문화센터에 할애했다. 기존 몰(Mall) 매장면적이 전체 점포의 30~40% 수준임을 감안하면 거의 2배 규모로 확대한 셈이다.

 

씨푸드 레스토랑 등 20여 개 전문 식당, 디저트 카페 등을 비롯해 트렌드에 민감하고 브랜드 상품 선호도가 높은 송도국제도시 주민들을 위해 유명 골프웨어 브랜드 루이까스텔’, 대형 SPA 브랜드 ‘TOP10’, 디자인 토탈 라이프스타일숍 등 28개의 다채로운 브랜드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주민들은 물론 향후 외국인 관광객 대상으로도 상권 최대 규모의 식음,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복합쇼핑몰 이미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식품매장에서도 홈플러스 매장에서는 처음으로 셰프 스테이션’(Chef station) 코너를 마련, 매일 셰프를 초빙해 셰프만의 비법이 담긴 레시피를 알려주는 쿠킹클래스를 운영하는 한편, 고객들이 즉석에서 셰프의 요리를 맛볼 수 있게 한다.

 

홈플러스 베이커리 몽블랑제도 기존 매장과는 차별화된 프리미엄 베이커리를 처음 선보인다.

 

이 밖에도 세계 200여 개 글로벌 인기 식품을 선보이는 글로벌 식품 코너’, 세계 각국 제과류를 집대성한 스위트월드 코너’(Sweet World), 세계 360여 종의 맥주와 440여 종의 와인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주류코너’, ‘체험형 가전코너등을 통해 송도국제도시 주민과 외국인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는 방침이다.

 

업계는 홈플러스를 시작으로 인천 송도를 둘러싼 유통공룡들의 밥그릇싸움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부터 현대 아웃렛과 이랜드, 롯데몰, 코스트코의 송도 사업 윤곽이 드러난다. 이에 더해 2019년 신세계의 복합쇼핑몰까지 등장할 예정이다.

 

인천 송도에 복합쇼핑몰이 들어서게 되면 국내 수요와 함께 해외 관광객 수요까지 흡수하게 돼 중국, 일본인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신세계는 보고 있다.

 

롯데 역시 신세계몰 건립 예정 부지와 왕복 8차선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복합쇼핑몰을 건설 중이다.

 

부지 84500에 연면적 41만여규모로 들어서는 롯데몰은 2017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2013년부터 운영 중에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송도에 입점하는 유통업체들이 한곳에서 모든 것을 해결 할 수 있는 콘셉트로 매장오픈을 앞두고 있다면서 “‘송도대첩이라고 불리울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