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VS신동주 경영권 쟁탈 승자 누구?

한국 롯데, 일본에 비해 매출 규모 20배 이상 차이...광윤사 주식이 관건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전격 해임하면서 신동빈과 신동주 형제의 후계 전쟁의 불씨가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이 본격적으로 지분전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전해진다.

 

롯데 그룹의 지배구조는 신격호 총괄회장 일가와 일본 포장재 관련회사인 광윤사, 롯데홀딩스, 호텔롯데 그리고 국내 계열사로 이뤄져 있다.

 

특히 그룹 지배구조의 최정점인 광윤사는 롯데홀딩스 지분 27.56%, 롯데홀딩스는 호텔롯데 지분 19.07%를 가지고 있어 결국 롯데 경영권 향방은 광윤사 지분을 누가 차지하느냐에 달려 있다.

 

현재 계열사별 두 형제가 보유한 지분자체는 엇비슷한 상황이지만 롯데제과 지분의 경우 신동빈 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을 앞서지만 만약 신 전 부회장이 누나인 신영자 이사장의 지분을 넘겨받게 되면 상황은 역전된다.

 

두 형제는 성격이나 경영 스타일이 대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인 신 전 부회장은 내성적이고 보수적인 성격인 반면, 차남인 신 회장은 활동적이면서도 공격적인 성향이다.

 

신 회장은 이런 성향을 바탕으로 유통, 제과, 호텔, 식품을 넘어 석유화학 분야로 영역을 넓히며 한국 롯데의 사세를 크게 키웠다. 반면, 일본 롯데는 제과 중심의 기존 영역에만 머무르는 성향이 강하다. 현재 한국 롯데의 매출 규모는 일본 롯데를 20배 이상 앞서고 있다.

 

재계는 한국 롯데와 일본 롯데의 기업 규모 차이가 점점 더 벌어지고, 신 총괄회장이 노쇠하면서 형제 간 갈등이 분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롯데 그룹이 과거 왕자의 난을 거치면서 계열사를 분리 독립하게 된 현대그룹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주와 신동빈은 신격호의 일본인 둘째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과 차남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협, 소비자 편의성 제고한 세척수삼 신규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최근 코로나19로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좋고 소비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세척수삼 상품을 신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농협 세척수삼은 식재예정지부터 수확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는 인삼농협이 수삼전용 세척기로 흙을 제거하여 공급하는 것으로, 소비자가 흙을 세척하는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소단량(150g)으로 구성돼 있어 1~2인 가구에게도 적합하다. 신규출시에 따라 농협은 세척수삼 홍보를 위해 29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세척수삼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했다. 소비촉진 행사에는 인삼농협 조합장과 농협경제지주 상무, 인삼특작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소비촉진 퍼포먼스, 수삼주먹밥·수삼쉐이크·수삼슬라이스 등 수삼 간편요리 시식과 함께 요리 레시피를 고객들에게 나눠줬다. 세척수삼은 29일부터 농협하나로마트 양재, 수원, 창동, 고양, 성남, 용산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행사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임관빈 상무는 “이번에 출시한 세척수삼이 최근 코로나19로 면역력이 중요할 때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상품으로 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