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VS신동주 경영권 쟁탈 승자 누구?

URL복사

한국 롯데, 일본에 비해 매출 규모 20배 이상 차이...광윤사 주식이 관건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전격 해임하면서 신동빈과 신동주 형제의 후계 전쟁의 불씨가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이 본격적으로 지분전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전해진다.

 

롯데 그룹의 지배구조는 신격호 총괄회장 일가와 일본 포장재 관련회사인 광윤사, 롯데홀딩스, 호텔롯데 그리고 국내 계열사로 이뤄져 있다.

 

특히 그룹 지배구조의 최정점인 광윤사는 롯데홀딩스 지분 27.56%, 롯데홀딩스는 호텔롯데 지분 19.07%를 가지고 있어 결국 롯데 경영권 향방은 광윤사 지분을 누가 차지하느냐에 달려 있다.

 

현재 계열사별 두 형제가 보유한 지분자체는 엇비슷한 상황이지만 롯데제과 지분의 경우 신동빈 회장이 신동주 전 부회장을 앞서지만 만약 신 전 부회장이 누나인 신영자 이사장의 지분을 넘겨받게 되면 상황은 역전된다.

 

두 형제는 성격이나 경영 스타일이 대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인 신 전 부회장은 내성적이고 보수적인 성격인 반면, 차남인 신 회장은 활동적이면서도 공격적인 성향이다.

 

신 회장은 이런 성향을 바탕으로 유통, 제과, 호텔, 식품을 넘어 석유화학 분야로 영역을 넓히며 한국 롯데의 사세를 크게 키웠다. 반면, 일본 롯데는 제과 중심의 기존 영역에만 머무르는 성향이 강하다. 현재 한국 롯데의 매출 규모는 일본 롯데를 20배 이상 앞서고 있다.

 

재계는 한국 롯데와 일본 롯데의 기업 규모 차이가 점점 더 벌어지고, 신 총괄회장이 노쇠하면서 형제 간 갈등이 분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롯데 그룹이 과거 왕자의 난을 거치면서 계열사를 분리 독립하게 된 현대그룹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주와 신동빈은 신격호의 일본인 둘째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장남과 차남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비비고 시원바지락 칼국수’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질한 바지락 순살이 듬뿍 들어있는 신제품 ‘비비고 시원바지락 칼국수’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비비고’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칼국수 전문점 수준의 맛 품질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신선한 바지락, 홍합을 오랜 시간 우려낸 육수에 다진 마늘을 더해 깊고 깔끔한 국물 맛을 냈다. 정성스레 손질한 바지락 순살을 듬뿍 넣고 애호박, 양파, 당근, 홍고추 등 총 5가지 원물 고명으로 풍성함을 더했다. CJ제일제당의 제분 노하우를 기반으로 칼국수 면(麵) 역시 맛 품질을 극대화했다. 높은 진공상태에서 반죽해 면 조직이 치밀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해 면발의 쫄깃함을 최대한 끌어올렸다. 만 번 치댄 면은 제분 후 바로 얼려 탱글탱글한 식감까지 살렸다. 또 밀가루, 전분, 소금 등 최소 재료를 최적의 비율로 적용해 전문점 수준의 깔끔한 면 맛을 구현했다. ‘비비고 시원바지락 칼국수’는 철저한 소비자 조사를 기반으로 출시된 제품이다. 소비자들은 칼국수 메뉴 중 바지락 칼국수를 가장 선호하지만, 바지락의 해감 등 재료 손질이나 맛을 내기가 쉽지 않아 집에서 요리하기 어려운 메뉴로 여겼다. 게다가 바지락 원물이 들어있는 가정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