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칠성·푸드 ‘액면분할’ 가능성으로 주가↑

아모레퍼시픽효과로 고가주 분할 자극해

롯데그룹의 식품계열사인 롯데제과(대표 김영수)·롯데칠성(대표 이재혁)·롯데푸드(대표 김영호)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액면분할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롯데칠성·롯데푸드 역시 액면가 5000원의 대표적인 저유동성 종목이고, 지난 1분기에 실적개선을 이뤘다는 점에서 액면분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롯데제과는 일평균 거래량이 1370주에 불과한 데다 주가는 200만 원을 넘어서 개인 투자자의 접근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롯데칠성 역시 일평균 거래량은 3500주 수준이며 주가는 275만 원대다.

 

시장에서도 액면분할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롯데칠성 주가는 21일 오전 10시 현재 전일대비 0.84% 오른 275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3201655000원에서 두 달새 66%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일에는 장 중 신고가인 299만 원까지 치솟아 300만 원에 다가섰으며 같은 기간 롯데푸드 주가도 71만 원에서 90만 원대까지 올랐고 롯데제과 주가 역시 1767000원에서 2073000원까지 18.1% 상승해 200만 원대를 회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롯데칠성 주가는 지난 3201655000원에서 이달 202736000원까지 두 달 새 65.3% 급상승했다.

 

지난 19일에는 장중 신고가인 299만원까지 치솟아 300만원에 바짝 다가섰다. 같은 기간 롯데푸드 주가도 71만원에서 905000원까지 27.5% 올랐고, 롯데제과 주가 역시 1767000원에서 2087000원까지 18.1% 상승해 200만원대를 회복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롯데 식품주 3사가 강세를 보이는 공통된 이유로 '액면분할 가능성'”이라면서 올해 1분기 확인된 실적 개선도 빼놓을 수 없지만 액면가를 10분의 1로 쪼갠 뒤 지난 8일 재상장한 아모레퍼시픽의 주가 고공행진과 거래량 급증이 다른 고가주 분할을 자극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 아모레퍼시픽은 5000원이었던 액면가를 10분의 1로 쪼갠 뒤 재상장했으며 이후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고공행진하면서 거래량이 급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8일부터 21957분 현재까지 주가가 10% 정도 상승한 42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칠성, 국내산 과즙 담은 칠성사이다 '복숭아'.'청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칠성사이다 출시 70년만에 처음으로 새로운 맛의 신제품 칠성사이다 ‘복숭아’ 및 ‘청귤’ 500mL 페트병을 출시했다. 칠성사이다 복숭아 및 청귤은 1950년에 선보인 칠성사이다 70주년을 기념하고, 국내 대표 탄산음료 칠성사이다에 대한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기대를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는 국내 사이다 시장에 대한 소비자 조사와 제품 연구를 통해 기존 확장 제품인 강한 탄산 및 저칼로리 외에도 새로운 맛의 사이다를 원하는 소비자 욕구를 파악했다. 칠성사이다의 맑고 깨끗함에 짜릿한 탄산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국내산 과일 풍미를 더한 색다른 맛을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과일로 소비자 조사를 거듭한 끝에 복숭아와 청귤을 선택했다. RTD 탄산음료 최초로 익지 않은 제주산 청귤 과즙을 사용한 칠성사이다 청귤은 오리지널 제품과 동일한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을 사용해 제품 속성은 유지하면서 더욱 상큼한 맛을 살렸다. 칠성사이다 복숭아는 달콤한 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익숙하고 선호하는 복숭아를 활용한 제품으로 국내산 복숭아 과즙을 넣어 색다른 칠성사이다를 맛볼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오리지널 제품과 같은 강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