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롯데 후계경쟁서 압승 거뒀나

차남 신동주 부회장 등기임원직 이사직 만료...재선임도 배제 돼



롯데그룹의 장남격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 부회장이 계열사 등기이사에서 제외된 가운데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후계경쟁에서 신동빈 회장의 압승이라는 것이라는 소리도 나온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은, 지난 23일 롯데건설 등기임원에서 배제된데 이어 어제 열린 롯데리아 주주총회에서도 등기임원직에 재 선임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신 전 부회장은 롯데상사, 롯데건설, 롯데리아의 경영권에서 모두 배제됐다. 신 전 부회장은 현재 롯데그룹 내에서 호텔롯데, 부산롯데호텔, 롯데알미늄의 이사로만 등재돼 있다.

 

반면 신동빈 회장은 그룹 후계구도 핵심에 더 가까워지는 모습이다. 재계에서는 올해초 제기됐던 신 전 부회장과 신 총괄회장의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의 경영권 논란이 사실상 신 회장쪽의 압승으로 끝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신 회장은 지난달 25일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핵심으로 꼽히는 호텔롯데의 등기이사에 처음 선임됐습니다. 또 이틀 후인 27일에 부산롯데호텔 등기이사에도 이름을 올렸다.

 

호텔롯데는 사실상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이라는 점에서 신 회장의 호텔롯데 임원 등재는, 사실상 후계구도에서 확실히 앞서 나간다는 뜻으로 비춰진다.

 

비상장사인 호텔롯데는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알미늄 등 주요 계열사의 지분을 가졌을 뿐 아니라 롯데물산과 롯데건설 등 건설화학계열사와 롯데캐피탈, 롯데손해보험 등 금융계열사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업계는 사실상 롯데그룹의 경영권이 신동빈 회장 체제로 굳혀진 것 아니냐고 평가하고 있다.

 

오는 6월 신동주 전 부회장의 롯데알미늄 등기이사직이 만료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재선임에 실패할 경우 후계구도는 더욱 명확해진다는 시각이다.

 

롯데그룹 안팎에서는 신 전 부회장은 앞으로 임기가 끝나는 계열사에서 더 이상 재선임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재계 관계자는 신 전 부회장이 임기가 만료되는 계열사 등기이사에서 물러나는 방식으로 그룹 경영에서 손을 떼고 있는 상황이라며 한국 롯데뿐 아니라 일본 롯데도 신동빈 회장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