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 “달콤한 감자칩 전쟁 동참않겠다더니...”

세계 판매량 1위 ‘레이즈’ 판매 부진하자 대세 동참

제과업계에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단맛을 강조한 달콤한 감자칩을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던 롯데제과가 입장을 달리했다.

 

5일 롯데제과(대표 김용수)는 꿀먹은 감자칩과 주요 제품인 꼬깔콘에도 단 맛을 추가한 꼬깔콘 허니버터맛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꿀먹은 감자칩은 스낵을 튀기기 전 굽는 과정을 추가해 담백한 맛을 살렸으며 일반 생감자칩보다 지방함량을 30% 이상 줄이고 국내산 아카시아 꿀과 네덜란드산 버터를 함유해 달콤하고 짭짤한 맛이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제과업계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해태제과 허니버터칩의 인기로 여러 제과업체에서 미투 제품을 쏟아내고 있다.

 

농심과 오리온의 대체상품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허니버터칩보다 생산력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주요 편의점과 대형마트 스낵 매출에서 1, 2위를 기록했다.

 

실제 주요 편의점이나 대형마트 스낵 매출 집계에서 허니버터칩을 제치고 각각 1, 2위를 기록하기도 헀다.

 

, 감자칩 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적으로 꿀, 단 맛을 강조한 과자들이 최근 부쩍 늘어나는 현상을 가져왔다.

 

하지만 롯데제과는 단 맛을 강조한 감자칩을 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감자칩 생산라인이 갖춰지지 않은 롯데제과는 글로벌 브랜드 '레이즈'를 수입해 판매했으며 레이즈 제품은 기존의 감자칩처럼 짭짤한 맛이 주를 이루고 단맛이 강조된 제품이 없다보니 허니 열풍에도 동참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시장 대응 차원에서 유사한 제품을 출시하기보다는 기존 브랜드에서 단 맛을 강조하겠다고 했던 롯데제과가 불과 몇 개월 만에 말을 바꿨다.

 


제과업계는 롯데제과의 이 같은 행동에 레이즈의 부진을 꼽았다.

 

업계 관계자는 제과업계 1위인 롯데제과가 세계 판매량 1위 제품인 레이즈를 들여왔지만 반응과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했다고 알고 있다면서 감자칩이 아닌 다른 제품군에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지만 판매실적을 생각해서 대세를 따를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