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양유업, ‘물장사’ 뛰어든 속내는?

URL복사

오는 3월 탄산수 사업 진출...유제품 수익 하락에 자구책으로 선택

남양유업(대표 이원구)이 오는 3월 탄산수 사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건다. 업계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과일즙이 들어간 탄산수 3종을 출시하고 올해 생수사업 매출목표로 세운 150억 원 가운데 20%를 탄산수에서 거둔다는 계획이다.

 

유제품이 주요 수익원인 남양유업이 물장사에 눈을 돌린 이유로 우유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영업적자가 이어지자 다른 수익원을 찾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유업계는 저 출산으로 인해 소비는 줄어든 반면 생산량은 여전히 많아 수급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이다.


남양유업은 매출에서도 내리막길이다. 남양유업의 매출은 20126629억 원이었지만 201310% 줄어 5900억 원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매출은 4408억 원에 그쳐 2013년 같은 기간보다 80억 원이 더 줄었다.

   

특히 이원구 남양유업 대표는 지난 해 생수사업을 2015년도 핵심사업으로 지목하고 해당 사업 부문을 대폭 정비한 바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상반기 탄산수시장에 진출한 뒤 하반기쯤 프리미엄 생수시장에도 진출할 것이라며 탄산수가 기존 생수브랜드인 천연수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지난 해 생수브랜드인 '천연수'를 리뉴얼한 후 매월 전년 대비 평균 10%씩 꾸준히 성장해 8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올해는 천연수와 탄산수 제품의 매출 비중을 82로 두고 생수 사업에 좀 더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탄산수 시장은 최근 몇 년 간 급속도로 성장해 지난 201075억 원에서 지난 2013195억 원으로 2.6배 가량 늘어났다. 업계는 지난 해 탄산수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약 100% 신장한 400억 원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국내 탄산수 시장은 지난 해 5월 기준으로 '트레비'29.6%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페리에(23.3%)', '초정탄산수(28.5%)', '토닉워터(11.6%)'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