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 첫 교섭 성과 없어

URL복사

 

갑의 횡포로 논란을 일으킨 남양유업과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가 21일 국회에서 첫 단체교섭을 열었으나 별 성과없이 끝났다.


남양유업과 대리점협의회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당 '을 지키기 경제민주화 추진위원회'의 주선으로 1차 단체교섭을 열었다.


협의회는 남양유업에 ▲발주 시스템인 팜스21(PAMS21) 개선 및 현직 대리점주 협의회 가입 제재 금지 ▲물량 밀어내기 등으로 인한 피해 변상 ▲부당 계약 해지된 대리점주 영업권 회복 ▲개별 대리점 분쟁조정위원회 설치 ▲대리점 계약 존속 보장 등을 촉구했지만 남양유업 측은 이에 대해 확답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유업은 요구안에 대해 면밀히 검토 후 오는 24일 오후 2시 2차 협상을 갖기로 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늦게나마 대화의 자리가 마련된 것에 대해 매우 다행으로 생각하며 향후 세부적인 재발방지 및 피해보상 방안을 협의해나가는데 있어 진정성을 갖고 최선을 다해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