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두 얼굴의 남양유업 '경악'

URL복사

대리점주에 '강매' '떡값' 논란···소비자들 뿔났다

남양유업(대표 김웅)이 대리점에 주문도 하지 않은 물건을 강매하는 속칭 '밀어내기' 및 각종 명목의 '떡값' 요구하는 등 불법 행위가 밝혀져 소비자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17일 방송된 mbc시사매거진 2580에서는 공포의 '밀어넣기'편에서 남양유업이 재고상품을 대리점에 강매시키고 횡포를 부리고 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일정판매량이 있는 대리점에 많은 재고상품을 밀어내기 강매가 이뤄졌으며 설 명절에도 일부 영업사원들이 대리점을 돌며 떡값을 챙겼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보도를 들은 네티즌은 "남양유업이 회사인가 싶다 강도가 따로 없다" "남양유업 불매운동을 벌여야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대리점 업주로 구성된 남양유업 대리점 피해자 협의회는 "제품강매, 떡값요구를 입증할 수 있는 모든 증거들이 있다"며 "18일 해당 경찰서로 출두해 사실관계를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남양유업 관계자는 "일부 대리점을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회손으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이다" 며 "검찰 조사가 끝날때까지 지커봐야 할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네티즌 불매운동에 대해서도 "현재로서 할 말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지난 2006년에도 대리점 상품강매로 시정명령을 받은 남양유업은 7년이 지난 지금도 같은 문제로 지난달 25일 남양유업 본사를 공정거래위원에 고발된 상태이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