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양유업 욕설파문 압수수색까지 주가 '울상'

URL복사

매일유업.동서 반사이익 주가 상승

대리점에 무리한 판매 물량을 떠넘기고 막말 횡포 논란에 남양유업이 주식시장에서도 거센 역풍을 받고 있다.

남양유업의 주가는 6일 지난 주보다 5% 이상 떨어진 107만5000원으로 출발했다. 거래량이 6000주 이상으로 늘어나면서 시간이 갈수록 낙폭이 줄어들긴 했지만 검찰의 압수수색, 소매점의 불매운동 등의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면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유가공업계의 시장점유율 50% 이상을 자랑해온 남양유업은 이를 바탕으로 실적이 탄탄할 것이라는 분석을 받으며 올해들어 줄곳 상승세였다. 하지만 대리점과의 불공정 거래 관행이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지난주부터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경쟁업체인 매일유업과 동서는 각각 1.94%, 2.91%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두 업체는 올해 들어 주가도 많이 오르고 있다. 연초 들어 매일유업과 동서는 각각 60%와 50% 넘게 상승하고 있다.

매일유업은 분유가격 상승, 중국 수출 호조 등 국내 유가공업계에 이어지고 있는 호재의 덕으로 올해 중국에서 약 300억원의 분유를 수출할 예정이다.

동서는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4%가량 늘었다.

한편 검찰은 대리점주들에게 물품을 강매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곽규택 부장검사)는 남양유업의 서울 남대문로 본사와 지점 사무실 등 3곳을 지난 3일 압수수색했으며 여기서 확보한 전산자료와 이메일, 내부 보고서 등을 분석중이라고 6일 밝혔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