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웅, “협상하러 올 땐 죄인마음”

URL복사

남양유업-대리점協 첫 번째 협상 개최

“협상하는 자리에 올 때는 언제나 죄인의 마음으로 온다. 같이 상생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

 

남양유업 김웅 대표는 5일 종로구 인사동 태화빌딩에서 본사와 대리점협의회가 만난 첫 번째 협상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남양유업 전국 대리점 협의회는 현직 대리점을 운영하는 점주들로 구성된 단체로 남양유업 불매 운동 등으로 피해를 보자 생겨난 조직이다.

 

대리점주 대표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한 김웅 대표는 “이번 협상을 통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생계가 힘들정도로 심하게 입은 타격에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잘못된 관행을 척결하고 대리점과 함께 상생하는 회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정한 동반자로 거듭나도록 환골탈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안희대 대리점 협의회 대표는 “남양유업이 현직 대리점들을 위해 뭘 했는지 묻고 싶다”며, “대리점 협의회도 상황에 따라서 더 이상 참지 못 하고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회 정무위원회는 5일 이른바 '갑(甲)의 횡포' 논란을 빚었던 남양유업 및 CU 편의점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