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양유업 사과문.남량유업 패러디 화제

URL복사

남양유업의 사과문을 재해석한 사과문과 남양유업을 남량유업이라고 패러디한 문구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있다.


남양유업 측은 통화 녹취록에 대해 네티즌들의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4일 대표이사라는 이름으로 사과문을 게시했다.


패러디 물을 제작한 한 네티즌은 남양유업 측의 “홍보부 말단사원이 우리 팀장님께서 올리라는 공지 올려드립니다. 요새 짜증나는 네티즌들이 우리 관련 녹취 파일 퍼뜨리고 있는데 솔까좀 당황스럽습니다.”라고 패러디했다.


또, 사과문 말미에 대표이사의 이름을 뺀 이유를 “홍보부 막내가 사장 대신 씀, 사장님 이름 쓰면 혼날까봐 뺌”이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