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양유업 커피믹스시장 굳건한 2위

URL복사

동서식품 1위 불매운동에도 남양유업 2위

남양유업이 밀어내기 파문에 따른 불매운동에도 불구하고 커피믹스 시장에서 확고한 2위 자리를 굳혔다.

 

31일 시장조사 전문기관 AC닐슨의 커피믹스 시장 점유율 조사에 따르면, 올 상반기 남양유업의 전체 커피믹스 시장 점유율은 13.4%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시장 점유율 12.5%보다 오히려 0.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동서식품은 시장 점유율 79.9%로 커피믹스 시장 부동의 1위를 유지했다.

 

'테이스터스 초이스'를 접고 '네스카페'로 브랜드를 통합하며 반전을 시도한 네슬레의 점유율은 5.1%에서 3.9%로 더 떨어졌다.

 

'칸타타'를 유통 중인 롯데칠성의 상반기 시장 점유율은 1.5%로 조사됐다.

대형마트 판매 기준으로도 동서식품이 점유율 76.9%로 압도적 1위였고, 이어 남양유업(15.3%), 네슬레(4.6%), 롯데칠성(1.9%), 기타(1.3%)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남양유업과 네슬레의 대형마트 매출 점유율은 각각 15.6%, 6.0%였다.

 

업계 안팎에서는 '프렌치 카페'로 커피믹스 시장을 주도한 남양유업이 밀어내기 파문이 아니었다면 점유율을 더 키울 수 있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실제 남양유업은 2010년 '프렌치 카페' 출시 당시 0.01%에 불과하던 시장 점유율을 2011년 6.5%, 지난해 12.5% 등으로 해마다 가파르게 이끌어 왔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꾸준히 두자릿수 점유율을 이어온 네슬레를 제치고 점유율 2위를 기록, 수십년간 변화가 없었던 커피믹스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남양유업 사태가 터진 것이 지난 5월이기 때문에 매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다만 이제까지 추세라면 점유율 순위가 바뀌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 5월 전 영업사원의 폭언 녹취파일이 인터넷에 공개된 이후 남양유업은 우유, 커피, 분유 등 전 분야에서 매출 하락을 기록해 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