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양유업, 광고 시정 명령 내려지나

URL복사

학계·소비자 단체, 토론회서 소비자 불안감 조성하는 노이즈 마케팅 지적

 


학계와 소비자단체 관계자가 남양유업이 마케팅하고 있는 인산염에 대해 안정성을 주장하면서 제2의 카제인 사태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이번일은 카제인 논란처럼 광고 시정 명령이 내려질 가능성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3일 한국소비자연맹이 주최한 ‘인산염 무첨가-가공식품의 새 패러다임?’이란 토론회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산업협회, 소비자단체 남양유업과 동서식품 등 업계 관계자가 참석해 치열한 논의가 이뤄졌다.


 

발제자로 나선 이덕환 서강대 교수는 “다양한 식품에 사용되고 있는 인산염은 사람의 건강에 위험이 없는 안전한 물질”이라며 “많지 않은 양의 인을 포함하고 있는 가공식품을 섭취할 경우 칼슘과 인을 1대 1로 섭취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남양유업의 광고는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이 같은 광고는 소비자를 무시하는 처사”라면서 “소비자가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도록 노이즈을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수 남양유업 소장은 “커피믹스에서 인을 뺀 사실을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일이 왜 비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인산염은 식품에 첨가했을 때 감칠맛이 나고 가격경쟁력이 있기 때문에 가공식품에 규제없이 사용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또, “인과 칼슘의 비율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칼슘에 비해 인의 섭취량이 높을 경우 질병을 야기할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박 소장은 “인산염을 과잉 섭취했을 경우 몸에 해롭다는 것인데 동서식품이 남양유업의 광고 내용을 수정하게 하려는 의도로 생각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정진 동서식품 마케팅 팀장은 “남양유업은 업체 간 공정한 경쟁이 아닌 소비자를 불안하게 하는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노이즈 마케팅은 식품업체 전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향기 한국소비자연맹 부회장도 “식약처가 인산염을 식품첨가물로 허용해 왔는데 남양유업의 광고는 소비자들에게 인산염이 불안한 요소라는 생각을 심어주기 충분하다”며 “소비자들이 인산염 무첨가 광고를 보고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해 더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남양유업은 지난해 12월 크리머에 사용되는 첨가물인 인산염을 뺀 ‘프렌치카페 카페믹스 누보(Nouveau)’를 출시했으며 이 제품은 출시 40일 만에 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