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편의점 가맹점주협의회, 남양제품 불매운동

URL복사

최근 영업사원 욕설 파문과 제품 밀어내기로 네티즌 사이에서 남양유업 제품 불매운동이 전개 되는 가운데 편의점 가맹점수 협의회도 남양유업 불매운동에 나섰다.

 

세븐일레븐과 바이더웨이 가맹점주 협의회는 7일 남양유업에 대한 제품 불매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남양유업의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행위를 규탄한다면서 남양유업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담당 임직원을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협희회는 이번 사태가 원만하고 유연하게 해결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특히 다른 브랜드의 편의점 가맹주들도 참여하는 '전국 편의점 가맹사업자단체 협의회'와도 불매운동 방안을 논의하고 있어 불매운동 파장이 확산될 가능성도 제기 되고있다. 

 

협의회 관계자는 "남양유업의 행태는 소상공인에게 불이익과 인격적 모독을 주는 행위"라며 "변화된 태도와 진심어린 사과가 있을때까지 불매운동을 지속할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는 전국편의점협의화와 남양유업 불매운동에 대해 공조방안을 논의 중이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