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원식 "남양유업 교섭성과 나면 국민 시각 달라질 것"

URL복사

잘못된 관행·위법 사항 진솔하게 직면 대타협 강조

 

우원식 민주당 경제민주화추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밀어내기 등 갑의 횡포 논란으로 현재 남양유업이 매출 급감 등 위기이지만 교섭을 통해 성과를 내기시작하면 국민들의 시각도 달라질 것"이라며 대타협을 강조했다.


또 "모두가 만족하는 대타협의 성과가 나오면 민주당도 남양유업 살리기에 앞장 서겠다"고 약속했다.


우원식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남양유업과 대리점협의회의 1차 단체 교섭을 주선, "남양유업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그 동안 잘못된 관행과 위법한 사항에 대해 진솔하게 문제를 직면하는 것"이라며 "동등하고 평등한 협력과 상생의 파트너 쉽을 보여주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남양유업 대리점주는 그 동안 물량 밀어내기, 부당강매, 뇌물요구 등 전형적인 을의 굴례 속에 오랫동안 고통을 안고 지냈다"며 "불평등한 갑과 을의 관계 해소야 말로 경제민주화를 해결하는데 매우 중요한 일로 오늘 만남은 역사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 위원장은 "이번 만남이 그져 만남으로 그치지 말고 성과를 내야 한다"며 "모두가 만족하는 대타협의 성과가 이뤄진 다음날부터 민주당은 주문배달을 통해 남양유업 우유로 상쾌한 아침을 시작하겠다"면서 교섭에 나선 남양유업의 용기를 높이 평가했다.


이어 "공정한 대한민국의 경제 질서가 가능하도록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고 이 과정에서 모두가 만족하는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중재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