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갑의 횡포'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 첫 단체교섭

URL복사

상품 가격·영업시간 규제, 상품 구입 강제, 판매목표 부과 등 10개 요구사항 제시


갑의 횡포 논란을 일으켰던 남양유업이 대리점협의회와 첫 단체교섭에 나선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남양유업과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는 21일 오후 2시 국회 세미나실에서 제1차 단체교섭을 실시한다. 이번 교섭은 그동안 밀어내기 등으로 피해를 봤다는 대리점협의회의 교섭 요구를 회사측이 수용하면서 성사된 것이다.

업계는 이번 교섭 결과는 향후 유업계 물론 남양유업과 비슷한 유통구조를 가진 다른 업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교섭에 나서는 대리점협의회는 총 10개의 요구사항을 마련해 사측에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상품 공급 또는 영업지원의 부당한 중단 또는 거절, 상품 가격·영업시간 규제, 상품 구입 강제, 판매목표 부과·미달성시 불이익 등 불공정거래 근절이 요구 사항들이다.

또 협의회는 ▲1년 단위의 정기적인 단체교섭 ▲조작 의혹이 일었던 발주 시스템 개선 ▲대리점 협의회 구성·협조 ▲대리점 분쟁조정위원회 설치 ▲대리점 존속 보장 ▲물품공급대금 결제 시스템 변경 ▲부당 해지된 대리점주 영업권 회복 등도 요구할 계획이다.

이 밖에 협의회는 지난 2008년부터 최근까지 5년여 동안 회사측이 '밀어내기'로 공급한 제품 물량의 20%를 변상을 요구할 계획이어서 사측이 이를 수용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창섭 남양유업대리점협의회장은 "약자인 대리점 업주들이 회사측과 정식 교섭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향후 관련 입법이 이뤄질 경우에 포함될 만한 내용을 요구사항에 담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