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농식품부.해수부 가짜학회 참석 국민 혈세 낭비

손금주 의원, 농식품부 26명.해수부 15명 적발.. 환수는 8건 불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식품부 및 해수부 출연연구기관 소속 연구자들이 이른바 가짜학회에 참가하며 국민 세금을 낭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30일 농림축산식품부 및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5년~2019년 8월) 22개 기관에서 총 41명이 돈만 내면 논문을 실어주는 '가짜학회'에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학회 참석에 사용된 국민 혈세가 135,964,093원에 달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의 경우 16개 기관 26명이, 해양수산부는 8개 기관 15명이 가짜학회를 참석했다 들통 났다.

년도별로는 2017년이 14건(농식품부 9건·해수부 5건)으로 가장 많았고 2018년 11건(농식품부 11건), 2016년 10건(농식품부 2건·해수부 8건), 2015년 6건(농식품부 4건·해수부 2건-2015 이전, 2018 적발) 순이었다.

그러나 농식품부, 해수부 모두 징계는 전무한 상황이고 적발 후 환수 역시 8건(19%, 농식품부 7건·해수부 1건), 29,919,689원(22%)에 불과하다.

손금주 의원은 "이른바 가짜학회 참석은 지식인의 기본윤리를 내팽개치고 나라의 미래를 위해 연구에 쓰도록 한 국민 혈세를 유용한 세금도둑질"이라면서, "학회 참가 명목으로 지출된 연구비와 출장비는 전액 환수하고 엄하게 처벌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