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북도, 고구마술.모주 제조법 기술이전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충북도(도지사 김영환)는 농업기술원에서 고구마술 및 모주 제조 방법에 관한 기술을 들새암울타리(대표 정인태)에 13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이전된 특허는 고구마를 활용하여 술 또는 모주를 제조하는 기술로 키트에 포함된 주박 등의 구성된 내용물을 순서대로 넣으면 누구나 손쉽게 제조가 가능한 체험용 기술이다.

 

이번 통상실시를 통해 고구마를 활용한 고구마술 제조 키트 신제품 출시가 기대된다.

 

기술이전을 받은 들새암울타리는 전남 무안군 운남면에 위치한 업체로 고구마를 재배하여 발효 약선음식 제조와 체험 등을 운영하는 농장으로 농촌진흥청 농촌교육농장으로 인증받았다.

 

주요 프로그램은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약선음식 만들기와 고구마 수확 및 가공에 관한 체험이 있으며, 고구마순장아찌 등을 판매하고 있다.

 

박혜진 농업기술원 식품개발팀 박사는 “이번 통상실시 계약체결로 고구마술 제조 체험 키트가 실용화되어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컨설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들새암울타리 정인태 대표는 “전국 최대 고구마 주산지인 전남 무안군의 고구마를 충북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특허기술과 합쳐 소비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제품으로 개발하겠다”며 “이전받은 기술을 응용해 어디서나 쉽게 만들 수 있는 고구마술 체험 아이템으로 소비자들에게 활용해 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2019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와 함께 신품종 고구마 유용성분을 대량생산하고 이용하는 과제를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형 고구마 증류주 개발을 집중적으로 추진 중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