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애주가 잡아라"...3000억 숙취해소제 시장 '훈풍'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코로나19로 모임이 줄어들면서 주춤했던 숙취해소제 시장에 활기가 돌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HK이노엔의 지난해 컨디션의 전체 매출액은 6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내놓은 젤리 형태의 숙취해소제 ‘컨디션 스틱’도 인기다. 지난해에만 이미 1200만포가 판매된 제품으로, 상큼한 과일 맛과 쫀득한 식감으로 거부감이 덜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음주 전후 물 없이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어 편리하다.

 

최근에는 ‘컨디션’ 모델로 박재범을 발탁했다. 사측은 박재범이 모델로 나선 ‘컨디션 스틱’ CF·TV·유튜브·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큐원 상쾌환도 음료형 숙취해소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삼양사는 음료 제형의 숙취해소 신제품 ‘상쾌환 부스터(BOOSTER)’를 출시했다. 2013년 환 제형 출시를 시작한 삼양사는 2019년 스틱형에 이어 이번에 음료형까지 라인업을 갖추게됐다.

 

상쾌환 부스터는 상큼한 패션후르츠(백향과) 향이 돋보이는 맛으로, 음주 전후에 거부감 없이 섭취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아울러 글루타치온효모추출물과 헛개나무열매, 밀크씨슬추출물분말 등의 원료가 함유돼 있다. 특히 글루타치온을 통해 숙취원인 물질로 알려진 아세트알데히드의 빠른 체내 분해와 체외 배출을 돕는다.

그동안 상쾌환은 지난해에는 1초에 1개씩 판매되며 출시 9년동안 누적 판매량 1억 5000만포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동아제약은 숙취해소음료 ‘모닝케어’의 라인업을 숙취 증상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종류를 3가지로 확대했다. 발효 추출물을 기본으로 각 라인업에 효과적인 성분을 더했다. 녹차 카테킨과 버드나무껍질 추출 분말을 담은 ‘깨질듯한 숙취’, 양배추 복합추출물을 담은 ‘더부룩한 숙취’, 히알루론산과 피쉬콜라겐을 적용한 ‘푸석푸석한 숙취’ 제품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롯데칠성음료가 2019년 말 출시한 깨수깡도 시장에 안착했다. 탄산을 넣은 숙취해소음료라는 차별화된 콘셉트인 깨수깡은 ‘술 깨셨습니까’의 제주도 방언인 ‘술 깨수꽈’를 제품명으로 활용한 것으로 황칠나무, 녹차, 해조류 5종 등이 들어간 황칠해조류복합추출농축액, 헛개나무열매추출농축액, 벌꿀 등의 성분으로 만들어졌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깨수깡은 월 매출 10억원을 달성하며 1년새 연 100억원 규모의 브랜드로 급성장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성장이 주춤했던 숙취해소제 시장이 매년 10% 이상 성장하는 추세"라면서 보이고 있어 "제약사와 식품기업 모두 주목하는 시장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숙취해소제 시장은 2015년 1300억원 규모에서 2019년 2500억원 규모로 약 2배 가까이 커졌다. 올 해는 코로나19 이전보다 약 성장한 3000억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8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