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종합

[2019 국감] 박완주 의원, 농협 판매조직으로 대혁신해야...'온라인 농산물공판장' 촉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이 생산, 유통, 판매 조직을 모두 갖춘 만큼 농가와의 계약재배부터 판매처 확보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은 “농산물시장 개방과 대형유통업체의 시장 지배력이 확대되어 농가가 안정적인 판매처를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며 “농협의 유통라인을 활용해 생산자–APC-하나로마트.로컬푸드 직매장을 연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지역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을 농협 APC에서 집하, 선별, 세척, 포장, 저장, 가공 등의 상품화 기능을 수행하고 인근 하나로마트와 로컬푸드 직매장을 통해 판매하는 구조를 만들자는 제안이다.

이어 박 의원은 새로운 시장 트렌드에 맞는 新 유통 ‘온라인 농산물공판장’의 거래체계도 촉구했다. ‘온라인농산물공판장’은 온라인 전자거래시스템을 통해 출하자와 매매참가인간 거래를 체결해 공판장(도매시장)에 상품 반입 없이 매매참가인의 지정장소로 직접 배송하는 거래제도이다. 현재 제주시농협에서는 2017년부터 공판장 산지전자입찰거래를 운영하고 있다.

전자경매의 장점은 우선 도매시장 운송절차를 생략해 물류비용을 절감한다는 것이다. 또한 유통경로를 단축해 유통비용을 축소하고, 상하차 단계 축소로 인한 신선도를 제고하는 것이다.

해외사례를 보면 네덜란드는 최첨단 이미지경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재배된 화훼는 네덜란드 경매시장으로 이동해 비현물 화상경매돼 경매장 물류저장시설 또는 생산지에서 곧바로 소비지로 배송되어 선도유지와 함께 물류비용을 줄이고 있다.

또한 벨기에의 대표적 농산물 경매장인 벨로타도 1990년대부터 비현물 이미지경매를 도입했고 현재는 전체 등록 매매참가인의 약 2/3정도가 인터넷을 통해 경매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완주 의원은 “농협, 농가 계약재배부터 판매처 확보까지 원스톱 지원하여‘로컬푸드’를 활성화 하고 새로운 시장 트렌드에 맞는 ‘온라인 농산물공판장’도 함께 고려하여 중장기적인 유통 운영체계를 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