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종합

[2019 국감] 식중독 발생 건수는 그대로인데 행정처분율은 낮아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로부터 제출받은 '2015-2019.06 식중독 발생 현황'자료를 공개했다.


최근 5년간 식중독 발생 장소 건수는 ‘음식점’이 1위, 환자 수는 ‘학교’가 1위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식중독 발생건수는 총 1647건이었다. 

최근 5년간 장소별 건수를 살펴보면 ‘음식점’이 압도적으로 많은 973건(59%)이고 이어 ‘기타’가 277건(17%),‘학교’가 202건(12%), ‘학교 외 집단급식소’가 148건(9%)로 뒤를 이었다. 가장 적은 곳은 ‘가정집’으로 최근 5년간 20건에 그치며 1%의 비율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불명’이 27건으로 2%를 차지했다. 
 
건수로 살펴본 것과는 달리 ‘학교’에서 급식을 먹고 식중독에 걸린 환자가 가장 많았다. 2015년부터 2019년 6월까지 합산한 결과, 총 3만3597명 중 1만2047명으로 36%의 비율을 나타냈다. 학교 다음으로 ‘음식점’이 총 3만3597명 중 8664명으로 26%의 비율이다. ‘기타’는 7850명(23%), ‘학교 외 집단급식소’ 4470명(13%), ‘불명’ 487명(1%),‘가정집’ 79명(0%) 순이었다.

올해 식중독 행정처분율 6.4%, 지난해보다 19.2% 낮은 수준

2016년부터 2019년 6월까지 식중독 발생 건수 대비 행정처분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4년 중 2019년 6월 행정처분율이 6.4%로 큰 격차를 보이며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행정처분율을 보면 2016년엔 399건의 식중독 발생 건수 중 98건의 행정처분(23.1%)이 이뤄졌고 2017년 336건 중 93건(27.7%), 2018년 363건 중 93건(25.6%)이다. 평균 25.3%의 행정처분율을 보였다.
 
이는 최근 2019년 6월까지 이뤄진 식중독 발생 건수 219건 중 14건만 행정 처분돼 행정처분율이 6.4%에 그쳤다.

김 의원은 “식중독 발생 건수는 다른 해와 유사한 수준인데 비해 행정처분율은 지난해보다 매우 큰 폭으로 낮아졌다”며 “식중독 사고에 대한 보건당국의 안전망이 느슨해지지 않았는지 확실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