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유통

혜리VS백종원, 도시락 전쟁 백종원 승?

CU, 출시 2주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 돌파...세븐일레븐 판매량 따돌려

집밥 백선생’, ‘백종원의 3대 천왕'쿡방' 프로그램에서 주가를 높이고 있는 백종원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도시락 제품이 세븐일레븐 '혜리 도시락'의 아성을 무너트려 화제가 되고 있다.

 

CU는 지난 10일 출시한 백종원 한판 도시락매콤 불고기정식’ 2종이 국내 편의점 도시락 역사상 가장 짧은 기간인 출시 2주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백종원 도시락은 정식 판매 개시일인 11일 하루에만 약 7~8만개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이 제품은 이미 출시된 지 3주 가량이 지난 12월 말 현재 오히려 첫 출시 때 보다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체 도시락 카테고리 매출을 전년 동기(1210~26) 대비 2배 넘게 끌어올렸다.

 

이런 폭발적인 수요를 맞추기 위해 전국 5곳의 제조센터에서는 생산 라인과 인력을 모두 2배로 늘리고 24시간 풀가동하고 있다는 것이 CU의 설명이다.

 

백종원 도시락의 품귀현상이 계속되자, 몇몇 점포에서는 도시락 예약제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제품의 인기에 대해 CU 측은 가격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GF리테일 김정훈 간편식품팀장은 “’CU 백종원도시락은 푸짐한 양과 뛰어난 맛을 모두 갖춘 상품으로 출시 2주 만에 100만개 판매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CU는 내년에도 백종원씨와 함께 도시락과 주먹밥 등 차별화된 신선식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따뜻하고 푸짐한 한 끼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븐일레븐은 기존의 푸드 상품군에 인기스타 '혜리'를 브랜드화 하여 '혜리7찬도시락' 등 신상품을 3월부터 잇따라 출시하고 성공시키며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판매 실적을 올린 바 있다.

 

이 도시락으로 인해 전체 푸드 매출도 32.4% 성장했다. 혜리 푸드 상품 수는 전체(햄버거 제외)30%20개에 달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