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식품

‘서민술’ 소주 5000원 시대 오나

하이트진로 이어 롯데주류도 가격 인상 동참... ‘처음처럼’ 평균 5.54% 올라

롯데주류가 처음처럼소주의 출고가를 인상하면서 음식점과 주점 등에서도 소주의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롯데주류는 새해 14일부터 소주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5.54% 인상한다고 밝혔다.

 

대상 제품군은 처음처럼, 페트, 담금 소주 등이며 2013년 이후 3년 만에 인상하는 것이다.

 

이번 출고가 인상으로 롯데주류의 소주 제품은 평균 5.54% 인상되며 주력 제품인 부드러운 처음처럼(17.5)360ML 병 제품 출고가는 946원에서 1006.5원으로 변경된다. 페트 소주, 포켓 소주, 담금 소주 등의 출고가도 5~6% 가량 인상한다.

 

다만 순하리 처음처럼은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지난 3년 동안 누적된 원가 상승요인을 반영하되 내부적인 원가절감 등을 통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주요 경쟁사 제품에 비해 더 낮은 가격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를 인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후레쉬참이슬 클래식출고가격을 병당 961.70원에서 1015.70원으로 인상하면서 롯데주류의 가격인상발표 시기에 관심이 모아졌었다.

 

하이트진로의 인상 결정 이후 맥키스 컴퍼니의 ‘O2’, ‘한라산 소주’,‘한라산 올래에 이어 무학과 금복주, 대선주조 등 지역 주류업체들도 잇따라 소주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출고가가 올랐기 때문에 음식점과 주점 등에서 소주 가격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지역마다 차이는 있지만 평균 4000원대로 책정돼 있는 소주 가격이 적게는 500원에서 많게는 1000원 정도 오를 경우 한 병 값이 5000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