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식품

LG생건, '코카콜라' 인수가 신의 한 수?

롯데칠성음료와 음료 부문 격차 점차 좁혀져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롯데칠성(대표 이재혁)의 음료사업을 위협하고 있다.

 

국내 음료업계 1, 2위인 두 회사 간 음료 부문 매출 격차는 최근 계속 축소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대비 LG생활건강 매출 비중은 201173.9%에서 201275.4%, 201380.5%, 201484.6% 등으로 꾸준히 높아졌다.

 

같은 기간 롯데칠성음료의 매출은 277억 원 증가한 데 비해 LG생활건강은 1756억 원이나 증가했다.

 

LG생활건강은 2007년 코카콜라음료 인수를 시작으로 다이아몬드샘물과 한국음료, 해태음료에 이어 영진약품의 드링크 사업부문까지 인수합병(M&A)을 통해 국내 음료업계 2위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LG생활건강은 음료사업에서만 몸집이 5년 새 두 배로 훌쩍 불어났다. 2009년 당시만 해도 6천억원 선을 간신히 넘었던 매출이 지난해 12191억원을 기록해 롯데칠성음료와 격차를 좁혔다.

 

7163억원에 불과했던 LG생활건강 매출은 롯데칠성음료의 57.1% 수준에 그쳤지만 인수합병 효과가 가시화 되면서 이듬해 매출 1조원을 거뜬히 넘기며 매출 성과를 보여줬다.

 

이에 따라 올 2분기 영업이익률은 1.6%p 개선돼 9.9%로 향상됐고, 시장점유율도 1%p 증가한 29.5%를 달성했다.

 

손효주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G생활건강 음료사업은 지난해 3분기에는 비우호적인 날씨와 판촉 강화, 통상임금 반영 등으로 부진했으나 올해는 날씨도 우호적이고 판촉이 축소돼 높은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