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세청, CJ에 세금부과 하려다 ‘망신살’

URL복사

소득금액변동통지는 5년 기간 지나면 위법하다는 판결 나와

서울지방국세청장이 CJ그룹이 낸 소득금액 변동통지처분 취소청구소송에서 패소했다. 따라서 CJ그룹 이재현 회장은 수십억대의 세금을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재판장 함상훈 부장)는 판결문에서 "이재현 회장이 법인세를 포탈하려는 고의가 있었음은 별론으로 하더라도 이 소득금액에 대해 향후 횡령사실이 인정됨에 따라 과세관청의 소득처분이 이뤄질 것까지 예상해 귀속될 상여에 대한 종합소득세를 포탈하려고 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 사건 소득처분으로 인한 이 회장의 종합소득세에 관해 납세자가 사기 기타 부정한 행위로써 국세를 포탈하거나 환급·공제받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 "소득금액변동통지는 기산일로부터 5년이 지난 시점에 이뤄졌고 부과제척기간이 지난 후이므로 무효"라고 판단했다.

  

서울국세청은 20032005년 법인세 조사를 실시한 결과 CJ가 허위 전표 등을 통해 1343천만원 상당을 허위 계상했다고 보고 이를 이 회장의 상여소득으로 통보한 바 있다.

 

한편, 이재현 회장은 1심에서 일부 조세포탈 혐의를 제외한 대부분의 혐의가 유죄 판단을 받아 징역 4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에서는 비자금 조성 자체를 횡령으로 볼 수 없다며 횡령 혐의 대부분을 무죄로 판단하고 징역 3년으로 감형됐으며 현재 대법원에서 상고심 재판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