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첫 공판 출두

URL복사


푸드투데이 '이재현 CJ그룹 회장 첫 공판 출두' 영상 류재형기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첫 공판이 평탄치 않을 공방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김용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는 이 회장 측과 검찰 측이 서면증거 채택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단초가 됐던 전직 재무팀장 이씨의 편지가 처음 공개했는데 이씨의 USB에서 발견된 ‘CJ는 저에게 조국이었습니다’로 시작하는 편지는 이씨가 2007년 이재현 회장에게 보낸 것으로 이번 비자금조성 및 세금포탈, 해외 SPC(특수목적법인) 설립 등에 관한 범죄 사실들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2007년 5월 이 회장에게 복직을 요구하며 보낸 편지로 전해진다.

 

검찰은 “편지는 이 회장이 차명계좌를 이용해 부외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보여주는 주요 증거”라며 “국내 자금이 부족하자 해외 비자금을 조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씨의 편지와 진술조서, 차명계좌 관리 내역 등이 포함된 일계표, 차명계좌 목록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와 관련 이 회장 측은 “편지와 피의자신문조서를 살펴보면 편지에 기재된 내용은 과장되거나 사실과 다른 것들이 많다”면서 “일개 재무팀장이 모든 일에 관여하고 아는 것처럼 편지에 기재돼 있지만 그렇지 않다”며 증거 채택을 거부했다.

 

이어 “만약 편지내용이 사실이라면 이씨 역시 주범격인데 검찰은 구속은 커녕 기소도 하지 않았다”면서 “이씨는 해외 SPC 자금을 본인이 직접 투자한 것처럼 편지에 작성했지만 이후 검찰에서는 번복한 것처럼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회장은 이날 오전 9시45분경 회색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하고, 지팡이를 든 채 직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등장한 이 회장은 많이 수척해진 모습을 보였다.

 

지난 8월 신장이식수술을 받아 격리 치료 중으로 감염의 위험이 때문에 재판이 진행되는 2시간가량 마스크를 착용했다. 신장을 기증한 부인 김희재 씨는 방청석 앞자리 앉아 재판과정을 지켜봤다.

 

오후 2시부터는 증인 심문이 진행됐으며 증인으로 채택된 정모씨, 조모씨, 이모씨 등 3명이 출석했다.

 

이 회장 사건의 추가 심리는 이달 23일과 30일에 각각 예정돼 있다. 재판부는 내년 1월 7일 피고인 신문을 끝으로 변론기일을 종결하고, 내년 2월 1심 선고공판을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