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풀무원, 조리식 냉면은 나트륨 덩어리?

URL복사

매콤 시원한 동치미물냉면·생가득 매콤한 평양물냉면 권장 섭취량 훌쩍 넘어


여름철 많이 판매되는 간편 조리식 냉면 일부 제품에 나트륨이 너무 많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풀무원과 CJ제일제당, 프레시안, 오뚜기 등 12개 냉면 제품을 조사한 결과 1인분 기준 나트륨 함유량은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하루 섭취량 248~109% 수준이었다.

 

나트륨이 가장 많은 냉면은 풀무원의 생가득 매콤한 평양물냉면으로,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하루섭취량인 2을 넘어 2180에 달했고, CJ제일제당 프레시안의 매콤 시원한 동치미물냉면도 권장 섭취량을 넘은 290이었다.

 

반면 프레시안 함흥비빔냉면의 나트륨량은 950로 가장 적었고, 프레시안 제일제면소 속초코다리냉면의 나트륨 함유량은 140로 권장량의 절반정도였다.

 

냉장식품은 아니지만 건면형태로 라면처럼 조리해먹는 농심 냉면제품도 대량의 나트륨을 포함하고 있다.

 

태풍냉면 1인분(148)의 나트륨 함유량은 1790(하루 권장섭취량의 90%)이었고, 둥지냉면(500)1780(89%)나 됐다.

 

현재 국내 즉석 냉면시장 연간 매출규모는 500억원 가량으로, 풀무원과 CJ제일제당이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소비자단체 관계자는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먹는 식품인 냉면에는 과도하게 나트륨이 들어있는 만큼 건강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영양분 함유량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삼립 ‘카페스노우’ 여름 맞아 아이스 디저트 11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삼립의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카페스노우’가 여름을 맞아 아이스 디저트 11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베이커리 전문점이나 카페에서 즐길 수 있는 디저트를 간편하게 슈퍼나 마트에서 구매, 집에서 맛볼 수 있는 홈카페 콘셉트의 디저트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SPC삼립은 프랑스 유명 삽화 작가 ‘마리 아쎄나(Marie Assenat)’와의 협업을 통해 감각적인 일러스트 패키지를 입힌 ‘진한 초코무스케익(홀케익)’, ‘스노우롤(플레인, 초코, 딸기)’, ‘조각케익(뉴욕치즈, 스위트고구마, 초코티라미수)’ 등을 선보였다. 210도 고온에서 구워 윗면은 스모키하게 그을리고 속은 촉촉한 크림치즈를 느낄 수 있는 ‘바스크 치즈케익’과 부드럽고 폭신한 카스텔라 빵 속에 달콤한 생크림을 넣은 ‘생크림 카스텔라’도 판매한다. 미국 치즈 브랜드 ‘크래프트’ 크림치즈를 사용해 진한 크림치즈 풍미가 일품인 ‘크래프트 크림치즈 슈’와 ‘크래프트 크림치즈 케익’까지 다양한 맛과 형태를 선보인다. 카페스노우 아이스 디저트는 전국 이마트, 킴스클럽, 슈퍼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SPC삼립 관계자는 “최근 홈카페 디저트에 대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