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너 구속 CJ, 그룹경영위원회 구성

URL복사

손경식·이미경 중심...책임경영체제 강화

CJ그룹이 5인으로 구성된 그룹경영위원회를 발족했다.

 

이 위원회는 그룹을 대표하는 대외적인 역할은 손경식 회장이, 대내적인 일은 이미경 부회장을 중심으로 집행하고 계열사간 문제는 그룹경영위원회에서 최종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경영위원회의 구성은 손경식 회장을 위원장으로 이미경 부회장, 이채욱 CJ대한통운 부회장, 이관훈 CJ 사장, 김철하 CJ제일제당 사장 등이다.

 

2일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의 경영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 그룹경영을 지속하기 위해 계열사별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하는 한편 그룹의 주요의사결정을 위해 5인의 경영진으로 구성된 그룹경영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전문 경영인 체제를 강화함과 동시에 안정적 그룹 경영을 지속하기 위해 경영위원회체제를 도입하게 됐다”며 “주요 현안에 대한 그룹의 의사결정은 위원회에서 심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