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등기이사 사퇴 속내는?

URL복사

E&M, CGV, 오쇼핑 등 3곳 재선임無...21일 주총서 최종 결정

횡령·배임·탈세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일부 계열사의 등기이사직에서 사퇴한다.

 

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계열사는 CJ E&M, CJ CGV, CJ오쇼핑 등 3곳으로, 주주총회는 21일께 열릴 예정이다. 이들 3개사에 대한 이 회장의 지분율은 각각 2.43%, 0%, 0.32%다.

 

이 회장은 이들 계열사의 등기이사직을 일괄 사퇴하기 보다는 재선임하지 않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현재 CJ, CJ제일제당, CJ CGV, CJ대한통운·GLS(통합), CJ E&M, CJ오쇼핑, CJ시스템즈 등 7개 계열사의 등기이사를 맡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회장의  사퇴 이유로 현재 진행 중인 재판과 올해부터 시행되는 등기이사의 개별 보수 공개 조치에 따른 부담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실형을 선고받은 이재현 회장의 경우 등기이사직을 유지할 경우 국민연금 등 다른 주주들의 반대에 직면할 수 있다.

 

또, 연봉이 5억원을 넘는 등기이사들은 올해부터 개별연봉을 공개해야 하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1심에서 1600억원대 횡령·배임·탈세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으며 건강악화와 관련해 여러 가지 의혹의 제기되고 있다.

 

CJ는 현재 이 회장이 구속 기소된 지난해 7월 외삼촌인 손경식 회장을 중심으로 한 그룹경영위원회를 발족해 비상경영 체제로 전환해 운영 중이며 손 회장, 이미경 부회장, 이채욱 CJ주식회사 부회장, 김철하 CJ제일제당 사장 등 4명이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오너가 실질적으로 경영권은 행사하면서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이와 관련 CJ 관계자는 “오는 21일 열리는 계열사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클렌징 라인 4종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엄선된 홍삼 성분을 담아 메이크업과 노폐물 제거는 물론,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주는 새로운 클렌징 라인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렌징 라인은 천연 사포닌 세정 성분으로 부드럽지만 강력한 딥 클렌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인비의 독자성분인 ‘진세노클리어쉴드™’는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환경에 예민해진 피부를 케어해주고, 피부 영양과 유수분 밸런스에 도움을 주는 ‘홍삼초’ 성분으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동인비 클렌징 라인은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 ‘마이크로 클렌징 폼’,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 ‘소프트 필링 젤'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1차 세안 단계의 대표 제품인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은 6년근 프리미엄 홍삼 오일을 함유해 피부에 풍부한 영양과 보습감을 더해주고, 오일 하나로 미세먼지와 블랙헤드까지 클렌징하는 강력한 세정력을 갖췄다. 2차 세안 단계의 ‘마이크로 클렌징 폼’은 사포닌 성분이 함유된 촘촘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모공과 피지, 초미세먼지까지 깨끗하게 케어하는 클렌저로, 당김 없이 산뜻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