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등기이사 사퇴 속내는?

URL복사

E&M, CGV, 오쇼핑 등 3곳 재선임無...21일 주총서 최종 결정

횡령·배임·탈세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일부 계열사의 등기이사직에서 사퇴한다.

 

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계열사는 CJ E&M, CJ CGV, CJ오쇼핑 등 3곳으로, 주주총회는 21일께 열릴 예정이다. 이들 3개사에 대한 이 회장의 지분율은 각각 2.43%, 0%, 0.32%다.

 

이 회장은 이들 계열사의 등기이사직을 일괄 사퇴하기 보다는 재선임하지 않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현재 CJ, CJ제일제당, CJ CGV, CJ대한통운·GLS(통합), CJ E&M, CJ오쇼핑, CJ시스템즈 등 7개 계열사의 등기이사를 맡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회장의  사퇴 이유로 현재 진행 중인 재판과 올해부터 시행되는 등기이사의 개별 보수 공개 조치에 따른 부담 때문으로 보고 있다.

 

실형을 선고받은 이재현 회장의 경우 등기이사직을 유지할 경우 국민연금 등 다른 주주들의 반대에 직면할 수 있다.

 

또, 연봉이 5억원을 넘는 등기이사들은 올해부터 개별연봉을 공개해야 하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1심에서 1600억원대 횡령·배임·탈세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으며 건강악화와 관련해 여러 가지 의혹의 제기되고 있다.

 

CJ는 현재 이 회장이 구속 기소된 지난해 7월 외삼촌인 손경식 회장을 중심으로 한 그룹경영위원회를 발족해 비상경영 체제로 전환해 운영 중이며 손 회장, 이미경 부회장, 이채욱 CJ주식회사 부회장, 김철하 CJ제일제당 사장 등 4명이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오너가 실질적으로 경영권은 행사하면서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이와 관련 CJ 관계자는 “오는 21일 열리는 계열사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