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CJ회장 법원 출석, 지팡이에 휠체어까지..

URL복사

탈세·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첫 공판 출석을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 8월 신장이식수술을 받고 격리치료중인 이 회장은 털모자와 목도리,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감싸고 지팡이를 짚고 직원의 부축을 받으며 법원에 들어섰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