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푸드빌-뚜레쥬르 ‘진퇴양난’

URL복사

'세금탈루' 가맹점주 300명 본사 책임 요구

CJ푸드빌(대표 허민회)의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곤란한 상황에 빠졌다.

 

뚜레쥬르 가맹점주 300명은 23일 서울 중구 쌍림동 CJ푸드빌 본사를 항의 방문해 고성을 지르며 책임자 면담을 요구했다.

 

국세청은 최근 뚜레쥬르 가맹점주들의 포스(POS·실시간 재고관리 시스템)자료와 부가세 신고액과 차이가 난 점을 확인해 가맹점주들에게 세금고지서를 보냈다.

 

가맹점주들이 받은 세금고지서의 액수는 몇 백만원에서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주들은 국세청이 추징 근거로 삼는 포스자료가 실 매출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무리한 과세'라고 항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CJ푸드빌 본사를 찾은 가맹점주들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고 본사가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날 본사를 찾은 뚜레쥬르의 한 가맹점주는 “포스 자료가 실제 매출과 일치하지는 않는 경우가 많다”면서, “제과점의 특성상 유통 기한이 임박한 빵을 50%할인해 팔더라도 포스에는 제 값을 다 받은 것으로 찍힌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 때문에 가맹점주들이 본사하는 주요 요구 내용은 포스 자료와 실제 매출 간 불일치 증명도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CJ푸드빌은 난색을 표했다. 이재현 회장의 비자금 문제로 한 차례 홍역을 겪은 상태에서 본사가 직접 나설 경우 ‘세금 탈루’를 조장한 것처럼 비춰질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또, 엄연히 가맹점주들은 개별사업자에 해당하기 때문에 점주들이 직접 지방 세무서에 소명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다. 

 

배 은 CJ푸드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일단 국세청과 지방세무서 등을 대상으로 포스기와 실제 매출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사실만큼은 본사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하겠지만 가맹점주들도 각 해당 세무서에서 소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프랜차이즈협회는 이번 사태가 다른 업체에도 번질 것을 예상해 주요 가맹업체에 공동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을 독려 중이며, 국세청은 가맹업체 POS를 업데이트해 세정활동에 적극 활용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