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CJ 회장, 병세 악화로 재상고 포기

URL복사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재상고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19일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의 건강이 극도로 악화해 신체적, 정신적으로 재판을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대법원에 재상고 포기 서류를 오늘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상고를 포기하면 이 회장의 형은 확정되며, 8ㆍ15 특사 대상에도 포함될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CJ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주변의 부축을 받으면 어렵사리 걸을 수는 있었지만 최근 무릎 관절 아래 근육의 상당량이 손실돼 보행 자체가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손가락 엄지와 검지 사이의 근육이 빠져 젓가락 사용은 물론 일상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할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장 이식 수술 이후 고강도 면역 억제제를 지속적으로 사용한 탓에 간 수치가 급상승했고, 고혈압과 고지혈증, 부신부전증, 구강 궤양 등 합병증도 심각한 상태라는 것이 CJ측의 설명이다. 


한편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과 함께 벌금 252억원을 선고했고 이 회장은 대법원에 재상고했다. 이 회장은 소 취하와 동시에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검찰에 형집행정지도 함께 신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