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 해외비자금 70억 반입했나?

URL복사

검찰, FIU 협조 수사...자금 출처·경위 확인 중

공룡 재벌 CJ그룹(대표 이재현)이 해외에서 조성한 비자금 중 70억원을 반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CJ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

 

이번 수사는 특히,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검찰이 나선 대기업 사정 수사라는 것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10년부터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CJ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과 관련된 자료를 넘겨받아 내사를 벌여왔으며, 국제협력단 자금추적팀 등을 통해 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또, 기존에는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국제협력단 자금추적팀과 함께 내사를 해왔지만 최근 서울중앙지검으로 넘어갔으며, 사실 규명을 위해 특별수사 경험이 많은 검사들이 충원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내사나 수사 여부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지만 CJ그룹의 자금 70여억원의 출처와 국내로 들여온 경위 등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업계 관계자는 "연매출 7조원 이상을 달성하며 식품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고  법인카드 한도 축소를 하는 등 CJ그룹과 제일제당의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