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회장 1심서 징역 4년 선고

URL복사

검찰, 벌금 260억원... 법정구속 無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됐다.

 

오늘 오후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린 이 회장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이재현 회장은 개인 재산 일부를 직원들에게 관리하게 하면서 차명 주식을 보유하고 해외법인으로부터 배당을 받는 등 260억원의 조세를 포탈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또, 건강상의 이유와 도주의 우려가 없음으로 법정구속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수천억원대의 비자금을 운용하면서 546억원의 세금을 포탈하는 등 모두 1,657억원의 기업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징역 6년과 벌금 1,100억원을 구형받았다.

 

이 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두 차례 구속집행정지를 받아 병원을 오가며 재판받아 왔다.

 

검찰은 당초 총 2천78억원을 이 회장의 횡령·배임·탈세액으로 기소했으나, 일본 부동산과 관련해 이중기소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달 7일 열린 공판에서 공소장을 변경해 횡령·배임 부분을 배임죄로만 적용했다.

 

이 회장의 혐의 액수는 1천657억원으로 낮춰졌으며, 검찰은 지난달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 회장에게 징역 6년과 벌금 1천100억원을 구형했다.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이재현 회장측은 항소할 계획이다.

 

이 회장 측은 앞서 “비자금은 개인 용도가 아닌 기업 경영에 사용했고, 현재 신장이식 수술 등으로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며 선처를 호소한 바 있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