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가 상속소송 화해 분위기?

URL복사

父이맹희 이건희에 백기투항...재계, “장남구속 심적 부담 가중됐을 것”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부친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이건희 회장과 화해할 의사를 나타냈다.

 

24일 서울고등법원 서관 412호에서 민사 14부(부장판사 윤준) 심리로 열린 항소심 5차 공판에서 이맹희씨측 소송대리인은 “원고 이맹희씨가 피고 이건희씨와의 화해조정에 나설 의사가 있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원고인 이맹희 씨는 타협의 의지가 없던 것이 확고했었지만 항소심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심경에 변화를 일으켰다.

 

재계 관계자들은 이 같이 된 이유로 장남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탈세·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되면서 심적 부담이 가중됐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실제로 이맹희 씨는 장남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형사재판을 받는 모습을 지켜보며 안타까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맹희씨 측 변호인은 조만간 이맹희 씨가 머물고 있는 일본으로 건너가 향후 공판에 대비할 계획이며 재판부는 화해조정과는 별도로 재판을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윤 부장판사는 “내달 14일 개최할 결심공판까지는 계획대로 진행하고 양측이 화해 의사가 있다면 비공개로 화해조정기일을 정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이번 주말 귀국할 것으로 예정이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