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그룹, ‘검찰 비웃기’ 어디까지?

URL복사

탈세·일감몰아주기 의혹으로 수사 중인 노희영 씨 주력사 부사장 임명

CJ그룹이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노희영 고문을 지난달 30일 그룹 주력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의 CMO(최고마케팅책임자·부사장) 겸 CJ푸드빌의 CEO 어드바이저로 임명한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외부인사를 부사장으로 임명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고 검찰에게 도전적인 행동이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특히, 검찰은 탈세 뿐만아니라 CJ그룹이 노희영 고문에게 공정거래법을 위반하면서까지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으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부장 조남관)는 “노 고문이 CJ그룹의 일감을 오랫동안 무더기 수주한 경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며 “일감 몰아주기 규제가 강화된 작년 8월 노 고문이 어머니 명의로 10년간 운영해오던 히노컨설팅펌을 본인 명의로 바꾼 이유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노 고문이 히노컨설팅펌의 실질적 대표로서 일감을 집중 수주한 것이 불공정 거래 행위에 해당하는가에 대한 여부가 핵심이다.



현재까지 검찰 조사 결과 노씨는 CJ푸드빌, CGV, CJ오쇼핑, 등 CJ계열사에 25억원어치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끊어줬으며 히노컨설팅펌이 CJ그룹에 발행한 가짜 세금계산서는 수억원 이상으로 단위가 크기 때문에 검찰은 자금의 출처를 추적하고 있다.


한편, 노희영 고문은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창업컨설팅 업체인 ‘히노 컨설팅펌’을 통해 Cj그룹 계열사와 거래하는 과정에서 용역비를 부풀리는 수법 등으로 48억원 규모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개인 소득세 5억원을 포탈한 혐의로 검찰 조사가 시작됐으며 검찰은 구체적인 혐의 입증에 하고 수사 결과를 토대로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온라인 전문 브랜드 ‘클릭유 1A등급 우유’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온라인 전문 브랜드 ‘클릭유(Click U) 1A등급 우유’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온라인 쇼핑이 활성화되며 이커머스 시장이 새로운 경쟁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에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온라인 전문 브랜드 ‘클릭유(Click U)’를 선보이며 온라인 채널 강화에 나선다. 이번 신제품 ‘클릭유 1A등급 우유’는 경쟁사와 원유 차별화를 위해 국산 1급A 원유를 사용했다. ‘멸균우유’는 초고온(130~140도) 멸균법으로 제조하여 유통기한이 길고 장기간 실온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클릭유 1A등급 우유’는 소비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개봉과 보관이 편리한 스마트 캡을 장착하고, 슬림한 멸균팩을 적용해 그립감을 개선해 휴대와 편리성을 높였다. 더불어 패키지는 연필 스케치 느낌의 일러스트를 더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해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조문탁 e커머스사업본부장은 “최근 이커머스 시장이 확대됨과 동시에 실온 제품의 성장이 가속화됨에 따라 대용량 멸균우유인 이번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온라인 쇼핑을 통해 간편하게 클릭 한 번으로 만나볼 수 있는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