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자금 의혹' CJ 이재현 회장 출국금지

URL복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22일 CJ그룹이 거액을 탈세한 의혹과 관련해 CJ그룹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 CJ계열사인 재산커뮤니케이션즈 이재환 대표 등 남매와 전·현직 회사 간부 등 사건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했다.


검찰은 CJ그룹이 역외탈세를 통해 조성한 자금의 일부인 70억여원을 국내로 반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CJ그룹이 해외에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한 가공·위장거래로 100억 원 안팎의 비자금을 조성한 뒤 허위 거래 내용을 조성해 탈세한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앞서 CJ그룹은 차명으로 소유한 재산이 뒤늦게 발각되면서 2008년 국세청에 1700억여원의 세금을 납부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전날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2008년 이후 CJ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전달받고 관계자 10여명을 소환조사하는 등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