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妻,“옥바라지도 힘든데...”

URL복사

CJ김희재 씨, 신장기증...이 회장 구속 집행정지 신청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부인 김희재 씨가 이 회장에게 신장을 기증한다.

 

이 회장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화우 관계자는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장판사 김용관)에 구속 집행정지 신청서를 냈다.

 

구속 집행정지가 받아들여질 경우 이 회장은 유전병인 만성신부전증을 치료하기 위해 이달말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신장이식 수술을 받을 계획이다.

 

이 회장은 만성신부전증을 비롯해 고혈압·고지혈증, 유전병인 샤르코-마리-투스(CMT)’ 등의 질병을 앓고 있다.

 

CJ그룹에 따르면 구속 수감 이후 신장이 나빠져 독이 쌓이는 요독증이 심해져 신장 이식수술을 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아들의 신장 기증 가능성을 위해 검사했으나 부전증을 일으키는 사구체염의 경우 가족력이 있을 가능성이 높아 이 회장 아들 역시 신장이 안 좋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부인인 김희재씨로 정해졌다.

 

이 회장과 부인의 혈액형은 모두 O형으로 이식이 가능하다.

 

재판부는 검찰 측 의견을 물어 이 회장의 구속집행정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고지기신동기 부사장은 아들 결혼식 참석을 이유로 구속집행정지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