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군표 전 국세청장, ‘불행 중 다행’

URL복사

항소심 징역 4년서 3년 6월로 줄고 3억 1860만원 추징

전군표 전 국세청장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임성근)는 6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전청장에 대해 징역 4년과 추징금 3억1850만원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3년6월과 추징금 3억1850만원을 선고했다.

 

압수한 시가 3570만원 상당의 프랭크 뮬러 시계는 몰수했다. CJ그룹 측으로부터 뇌물을 받아 전 전청장에게 전달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방조)로 함께 기소된 허병익(60) 전 국세청 차장은 원심과 같이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세무행정의 책임자로서 뇌물을 수수해 국세청뿐만 아니라 공직사회의 신뢰가 땅에 떨어졌다”며 “부패범죄를 끊기 위해서라도 피고인들이 져야하는 책임은 그 지위만큼이나 크고 무거운 것”이라고 밝혔다.

 

전 전청장의 경우 1심에서 법률이 잘못 적용된 부분이 있어 감형됐다.

 

형법 39조에는 경합범 중 판결을 받지 않은 죄가 있을 때에는 그 죄와 판결이 확정된 죄를 동시에 판결할 경우와 형평을 고려해 형을 선고토록 돼 있고 이 경우 형을 감경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전 전청장은 CJ그룹 측으로부터 세무현안 청탁과 함께 미화 30만달러와 고가 손목시계 등 3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8월 구속기소된 바 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