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비맥주, 점유율 하락 바닥칠까

URL복사

후발주자 공격에 '빨간불'...영업력 약화도 문제로 지적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인 카스의 선호도가 낮아지고 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인 '카스'는 롯데마트 매출 비중이 201337,4%에서 지난해 32.3%5.1%포인트 낮아졌다. '맥스'(4.7%)'더 프리미어 오비'(4.3%), '드라이D'(4.1%) 등도 매출 점유율이 23%포인트 떨어졌다.

 

매출 2위인 '하이트'는 매출 비중 15.4%로 전년과 비슷한 점유율을 유지했다.

 

시장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맥주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하이트진로의 하이트(하이트맥주)19.5%로 나타나 22.0%1위 카스(오비맥주)2.5%p 차로 따라 붙었다.

 

3위는 오비맥주의 신제품 '더 프리미어 오비(9.8%)', 4위는 하이네켄(9.0%), 5위는 클라우드(8.5%), 6위는 맥스(5.8%), 7위는 밀러(3.6%), 8위는 칭다오(2.5%), 9위는 아사히(1.4%), 10위는 삿포로(1.2%)가 차지했다.

 

, 국내 맥주 시장의 후발주자인 롯데주류가 이달부터 클라우드 유통을 확대하면서 점유율 경쟁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롯데주류는 현재 맥주 1공장에서는 기존 생산량의 2배인 10로 늘리는 작업을 완료한 가운데 이달 말 출고를 목표로 품질 균일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맥주 2공장이 가동을 시작하는 오는 2017년에는 롯데주류의 클라우드 생산량은 연간 30에 이르게 된다.

  

이는 맥주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와 비교해 5분의 1 수준이지만 롯데주류의 생산량 증대에 맞춰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오비맥주는 청원공장 70, 광주공장 57, 이천공장 33등 연간 총 160, 하이트진로는 강원공장 60, 전주공장 60, 마산공장 30등 연간 총 150를 생산 중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카스가 '소독약 냄새' 논란을 겪은 뒤 오비맥주가 하향세를 걷고 있다면서 장인수 사장에 이어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된 AB인베브 부사장 출신인 프레데리코 프레이레 사장이 영업보다는 조직 쇄신에 중점을 두는 전략이 안 먹혔다는 의견도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