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주류 ‘웃고’ 오비·하이트 ‘울고’...3국지 ‘희비’

URL복사

맥주 양강, 봉이 김선달 되고 순이익 줄어드는 동안 클라우드 생산량 6배 늘리기로 결정

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클라우드(Kloud)’의 생산 규모를 6배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국내 맥주 시장을 양분(兩分)하는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에 도전장을 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클라우드의 높은 인기와 수요 증가를 감안해 충북 충주에 있는 메가폴리스 산업단지에 총 7000억원을 투자해 기존 1공장보다 5배 정도 큰 규모의 제2공장을 짓기로 했다. 이번 공사는 올 4월 시작해 내년 완공이 목표다.

 




클라우드 제2공장의 생산량은 50kL이 될 예정이다. 현재 기존 1공장은 10kL를 만들고 있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2공장이 완공되면 생산량이 지금의 6배 정도가 돼 국내 맥주 총소비량의 30% 정도를 공급할 수 있게 된다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에 맞서 본격적인 맥주 삼국지시대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경쟁사인 오비맥주와 하이트 진로는 침울한 분위기다.

 

특히, 오비맥주는 남한강 하천수를 36년간 공짜로 끌어다 맥주를 만든 사실이 드러나면서 한정된 국가 자원인 물을 한 푼도 내지 않고 사용해왔다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순이익이 급감했다. 지난 4분기 매출은 4709억 원(1.16%), 영업이익은 316억 원(7.79%)으로 직전년보다 소폭 개선되겠지만, 순이익은 44.94% 급감한 151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에 반해 작년 4월 첫선을 보인 '클라우드'는 출시 9개월 만에 1억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하며 겨울 비수기인 작년 12월에도 월별 최고치인 1500만병 판매 기록을 세웠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