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반대"...윤재갑 의원 삭발식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반대 및 대일 굴욕외교 규탄대회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0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관련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반대 및 대일 굴욕 외교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규탄대회는  이재명 대표를 비롯해 박홍근 원내대표, 김상희 대일굴욕외교 대책위원장이 참석했고, 민주당 내 대일 굴욕외교 대책위원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저지대응단,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 정책위원회, 전국농어민위원회, 해양수산특별위원회가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와 함께 진행됐다.


이재명 대표는 이 자리에서 "굴욕 외교의 진상을 밝히고 일본의 부당한 역사 침입에 대해 전면전을 선포해야 한다"며 "일본에 모든 것을 퍼준 이번 정상회담으로 한일 관계는 1945년 이전으로 회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방사능에 오염될 가능성이 높은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대한민국 영내로 수입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이 퍼주기 외교로 굴욕적인 저자세 취한 결과 일본은 점점 더 요구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혹을 떼고 오라 했더니 몇 개나 더 붙이고 온 건지 참담하기 그지없다"며 "윤 대통령이 일본에 면죄부를 다 준 덕분에 일본 우경화는 날로 심화하고 있고 국민의 반감은 연일 높아지며 미래세대마저 새로운 갈등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해양수산특별위원장인 윤재갑 의원은 삭발식을 단행했다. 윤 의원은 "수산업에 종사하는 어민들을 살리기 위해서 삭발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5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매주 토요일마다 서울 도심에서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관련기사

8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