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오염수 방류 저지' 정의당, 일본원정투쟁 나선다

일본 사민당 초청...후쿠시마 원전 항의 방문
일본 의원과 방류 반대 네트워크 결성 논의

 

 

[푸드투데이 = 황인선.노태영 기자] 정의당 후쿠시마 오염수 저지 테스크포스(TF)가 22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해 일본으로 출국한다.


TF 단장인 강은미 의원은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사회민주당의 초청을 받아 오염수 무단투기 저지를 위해 2박 3일간 일본원정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일본원정투쟁에는 배진교 원내대표와 이은주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TF 소속 정재민 서울시당위원장, 김옥임 제주도당위원장,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활동처장 등이 함께한다.


강은미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도리어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입장을 대변하며 오염수 무단투기의 명분을 제공하고 있다"며 "빈 껍데기뿐인 시찰부터 사실상 일본의 대변인 역할과 다름없는 오염수 일일브리핑까지 국민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정부를 그저 믿고 있을 수는 없다"며 이번 원정투쟁의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의원들, 시민단체를 만나서 함께 연대할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이후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반대하는 환태평양 주변의 다른 나라의 의원들과도 연대할 방안을 찾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22일 일본 사회민주당과 오찬을 진행한 후 일본 '원전제로 재생에너지 의원모임'과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간담회에는 아베 토모코 입헌민주당 사무국장, 오오추바키 유우코 사회민주당 참의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오염수 방류 반대 국제네트워크 결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회민주당과 함께 도쿄전력을 항의 방문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일본 시민단체 '사요나라 원전 1000 만인 액션'과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23일에는 나가사와 히로유키 오사카부립대학 명예교수 , 후리츠 카츠미 일본방사능영향학회 의사 등 방사능 연구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한 후 이들과 함께 후쿠시마 제1원전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방문단은 원전 방문에서 관계자들에게 방류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원전 내 오염수 보관 가능 부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후 방문단은 '일본 전국 원전 반대운동 참가자 방류 항의 모임'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정재민  정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은 "일본으로 가서 대한민국 국민들의 항의의 뜻을 일본 정치권과 도쿄전력에 전달하고, 일본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을 반대하는 일본의 국회의원들과 시민사회, 국제 연대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직접 후쿠시마 원전에 들어가서 도쿄전력의 해양 방출 외에 다른 대안은 없는지 질문하고, 육상 보관이 가능한 대체 부지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겠다"며 "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8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