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해양쓰레기 4년새 2배’, 정부 차원 대책 시급

URL복사

2020년 13만8천톤 수거, 전남 131억 투입 지자체 부담 가중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 생태계 파괴 주범, 감소·수거대책 필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4년새 두 배 가까이 증가한 해양쓰레기 수거에 지자체 부담이 커지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개호(더불어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의원은 7일 해양수산부 국감을 통해 “2016년 7만840톤이었던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2020년 13만8천362톤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며 해수부의 해양쓰레기 수거 지원 확대를 주장했다.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매년 14만5천톤 가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지난해 수거량 통계를 보면 국가가 수거한 해양쓰레기는 1만4천777톤으로 10.7%에 불과하고 나머지 90% 가량을 지자체가 수거했다.


특히 전남도의 경우 전체 수거량의 29.8%에 달하는 4만1천325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면서 2019년 70억, 2020년에는 131억원을 투입했다.


해양폐기물 관리법에 따라 해양쓰레기 수거사업에 50%의 국비보조가 이뤄지지만 급격히 늘어난 해양쓰레기로 지자체 부담이 커진 실정이다.


이개호 의원은 “해양쓰레기는 선박사고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주범으로 발생량을 줄이고 방치돼선 안된다”며 “해수부가 해양쓰레기 감소와 수거를 위한 지자체 지원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