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농협, R&D 제로 수준...3년간 상품개발 36건에 그쳐

URL복사

김승남 의원, "R&D역량 강화해 가정 간편식.K-푸드 개발 투자에 노력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해수위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농협이 농식품시장에서 성과를 창출하지 못하는 이유는 연구개발투자를 거의 하지 않아 시장 및 고객의 구매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다"면서, "지금과 같은 시설투자 중심의 규모 확대는 비용만 과다하게 발생시켜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질타했다.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경제지주 계열사별 R&D 투자현황을 보면, 남해화학, 농협케미컬, 농우바이오를 제외하고는 연구개발투자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 15개 계열사 전체 연구개발투자액은 2018년 152억원, 2019년 174억원, 2020년 182억원에 불과하다. 농협중앙회 1년 법안카드 사용액이 경제지주 계열사 R&D 투자 총액보다 2.6배나 높다.

 
그나마 식품과 관련된 연구개발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사업구조 개편 이전부터 해왔던 지역 농축협 가공공장에서 의뢰한 상품개발 및 공정개선 지원업무 뿐이다. 농협식품R&D 연구소가 담당하고 있으며 3년동안 자체 상품개발은 36건이고 나머지 94건은 지역농업 가공공장에서 의뢰한 수탁과제를 수행했다. 주로 홍삼농축액, 쌀아이스바, 미니고구마, 곡물쉐이크, 배즙, 고구마 말랭이, 조미김, 내동만두, 누룽지 간식 등이다.

 
김승남 의원은 “올해 농협창립 60주년 기념으로 농협중앙회 기획실과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가 협업해 가정간편식(HMR) 상품인 불고기‧볶음밥 세트를 출시해 고객들의 호응이 좋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만약 농협이 2012년 국내 최대 농식품 종합유통그룹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 발표와 함께 가정간편식(HMR) 시장진출, K-푸드 시리즈를 육성하겠다던 선언을 지켰다면, 오늘날 간편식 시장과 K-푸드 수출의 중심이 됐을 것이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김 의원은 “농협중앙회가 「2019년 범농협 R&D 강화전략 컨설팅 용역」을 추진한 바 있다. 용역 결과는 R&D인력과 예산부족, R&D 수행 프로세스가 체계적이지 못해 성과창출이 어렵다고 진단했지만, 여전히 중앙회 소속시설의 업무행태를 혁신하지 못하고, R&D 역령 강화에 관심이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국가든 기업이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에 엄청난 자금과 인력을 투자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가정간편식, K-푸드 등에서 농식품 사업의 경쟁력을 갖추려면 연구개발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