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현장] 국감장 나온 홍원식 회장 '모르쇠.책임 회피'로 일관

URL복사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과대광고 발표 "신문 보고 알았다"
홍진석 장남 상무 복귀 "경영권은 물려주지 않겠다는 것이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죄송합니다.", "저는 그런 사항을 알지 못했습니다.", "신문을 보고 알았습니다.", "보고 못받았습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자사 불가리스 제품에 대한 코로나19 억제 효과 과대광고 논란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는 남양유업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과대광고 논란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이날 홍원식 회장은 증인으로 참석해 코로나19 억제 효과 과대광고에 대해 집요하게 추궁을 받았지만 "죄송하다", "몰랐다"는 이유를 대며 대답을 회피했다.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은 "지난 4월 13일 남양유업은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77.8%라는 결과를 발표를 했다. 이 발표가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질의하자 홍 의원은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어 "증인은 아직도 불가리스를 먹으면 코로나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묻고 이에 홍 회장은 "아니다"라고 했다. 


백 의원은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그 발표 이후 불가리스 사재기를 할 정도로 난리가 났다. 주식은 발표 당일 29.68%나 폭등했다. 이런 것들을 예측을 못하고 발표한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홍 회장은 "그런 사항을 알지 못했다"며 "나중에 그런 사항이 난 다음에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또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관련 심포지엄 연구결과 홍보 여부를 보고받았는지 묻는 질문에도 "보고 못받았다"고 답했다. 


남양유업은 심포지엄 연구결과를 687개 언론사에 배포했고 이에 대해 백 의원은 "이는 코로나 예방 홍보 효과를 강하게 한 의도가 명확한데 동의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홍 회장은 "저는 이런 내용을 처음 듣고 있다"고 답했다.


남양유업 매각 무산 논란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물러나기로 했으면 물러나야 할 거 아니냐. 왜 판다고 하고 왜 또 안 팔느냐"면서 "물러나겠다고 해놓고, 자식에게도 안 물려준다고 해놓고 한달 후에 장남 상무로 복귀시켰다. 이게 맞는 행동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홍 회장은 "경영권은 물려주지 않겠다고 했고, (장남이 남양유업에)계속 몇 십년 있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말과 행동이 따로 놀고 있다"고 비난했다.


경영권에서 언제 물러나느냐는 질문에는 "매각 절차가 완성되면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재 남양유업에서 어떤 업무를 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질문에는 "매각에 전념하고 있다. 실사, 자산 평가를 세세히 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한편,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 4월 자사 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 발표를 발표했다가 식약처로부터 검찰에 고발 조치를 당했다. 이에 홍 회장은 대국민 사과 후 자신이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을 매각 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지만 지난달 한앤컴퍼니와 지분 매각 계약을 철회해 대리점과 주주에 피해를 입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Chefood 한국식 냉동 파스타 2종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대학생 마케터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획한 ‘Chefood(쉐푸드) 냉동 파스타’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메뉴는 지역 특색 메뉴와 식재료를 재해석한 ▲춘천식 닭갈비 로제 파스타, ▲의성마늘 소시지 오일 파스타 총 2종이다. 이번 신제품은 MZ세대 대학생들의 아이디어로 출발했다. 롯데푸드 대학생 마케터 히든서포터즈 19기 ‘히든하우스’ 팀은 신메뉴 제안 프로젝트에서 ‘젊은 전통’이라는 콘셉트를 제안했다.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는 전통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과 이를 재해석해 즐기는 트렌드를 포착한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 특색 음식을 활용한 한식 파스타를 기획했고, 춘천식 닭갈비에 고추장 크림 소스를 곁들인 파스타 아이디어가 제품화로 이어졌다. 맛뿐만 아니라 보고 즐기는 재미도 함께 선사하기 위해 신경썼다. 젊은 전통이라는 콘셉트를 충실히 담아내기 위해 모던민화 예술가 ‘루씨쏜’ 작가와 협업(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 루씨쏜 작가는 전통민화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이며 민화의 대중화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협업으로 각 메뉴와 어울리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