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요식업 키오스크 4.1배 증가...정보취약계층은 소외

URL복사

김상희 부의장, "정보취약계층 위한 무인시스템 구축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무인 매장에 대해서는 그 규모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정보취약계층의 접근성 수준이 점검되지 않아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 소외 현상이 더 심화될 것이라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8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상희 부의장(경기 부천병)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 반 사이 민간분야에 설치된 키오스크가 8,587대에서 26,574대로 3배가량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요식업 및 생활편의 분야에서는 4.1배로,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이는 추정치일 뿐이고, 코로나19의 영향과 ICT 기술의 발전을 고려했을 때 키오스크 보급 현황을 전수 조사한다면 증가세가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밝히며, “통계에 제대로 잡히지 않는 무인 매장에 대한 현황 파악 또한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지난 4월 발행된 「국내 무인정보단말기(키오스크) 정보접근성 현황조사」에 따르면, 현재 설치된 키오스크의 접근성 수준은 64.5%에 불과하다. 디스플레이 인식의 용이성, 작동부 높이, 대체텍스트 제공 등 정부의 ‘공공 단말기 접근성 가이드라인’의 준수율을 측정한 결과다. 음식점·카페·패스트푸드점은 준수율이 61.2%로 평균치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 부의장은 “일상 속에서 접근성이 떨어지는 키오스크가 광범위하게 보급된 가운데, 점원이 상주하지 않고 키오스크를 통해서만 결제 가능한 무인 매장이 확산되고 있다”며, “무인 매장이 보편화 된다면 고령층·장애인을 포함한 정보취약계층 분들의 일상생활에 더 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정보취약계층의 전자기기 이용 역량은 일반국민의 60.3% 수준에 불과하다”며, “정보취약계층도 이용 가능한 무인시스템을 구축하려면 과기부가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무인 매장의 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신고 의무화나 신규 업종 분류 등 무인 매장을 관리·감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해피 홀리데이 아이스크림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 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행복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완성시켜 줄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출시한다. 배스킨라빈스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배스킨라빈스만의 감성이 담긴 캠페인을 진행하고, 즐거움에 재미까지 더한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출시해왔다. 2021년의 테마는 ‘해피홀리데이’로 사랑하는 가족 & 친구와 함께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 △파티 위드 해피박스, △파티 위드 스노우 볼 3종으로, 히든 포크, 워터볼, 파티 박스 등 재미 요소를 가득 담은 것이 특징이다. 먼저 동글동글한 모양의 ‘스노우볼’ 아이스크림이 쌓여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는 중앙에 있는 귀여운 별 모양 막대를 뽑으면 3단포크가 들어있어 특별한 날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케이크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끈 ’27 큐브’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신기술을 적용해 만든 원형 아이스크림을 활용했다. ‘파티 위드 해피박스’는 케이크 하단 해피박스 속에 가랜드 1개, 물결양초 4개, 하트풍선 4개 등 파티용품이 숨어있어 나만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