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2000억원 규모 농산물소비쿠폰 대형마트 독식

URL복사

김태흠 의원, 사용액의 80% 이상이 대형마트, 온라인몰에서 사용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산물의 소비촉진과 내수 진작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농산물소비쿠폰’ 사업이 대형마트에 편중돼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 서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후 농산물소비쿠폰 예산액은 총 1923억원으로 지난달 15일까지 1398억원이 사용됐다.


사용된 쿠폰의 사용처를 보면 대형마트가 904억원으로 64.7%를 차지했고, 온라인몰 237억원(17%), 중소유통경로 257억원(18.7) 순이었다. 전체 예산의 80% 이상을 대형마트나 온라인몰이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정부의 유통경로별 배정 비율과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농림부는 대형마트에 예산의 53.9% 가량을 배정 했지만 실제는 64.7%가 사용됐다. 반대로 전통시장, 중소형마트 등 중소유통경로에는 28.2%가 배정됐지만 18.4%에 그쳤다.


특히 전통시장의 경우 농산물소비쿠폰의 할인율을 30%로 일반 유통점 대비 10% 높게 적용하고 있지만 집행이 매우 부진하다. 지난달 15일까지 45억9천만원이 사용된데 그쳐 전체 쿠폰 사용액의 3.3%에 머물고 있다.


김 의원은 “정부의 농산물소비쿠폰이 상대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전통시장 및 중소형마트 등에 대한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