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1국감] 농식품 수출 날개 달았지만, 국산원료 사용 2.2% 불과

URL복사

김승남 의원 "국산원료 외면 이유 정확히 분석하고 대응해야"
가공식품 수출업체 중 국내산 원료 비중 50%이상 업체 2.2%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식품 분야 수출이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국산원료를 사용하는 가공식품 수출업체는 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승남 국회의원은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는 농식품 수출실적에도 국산농산물 사용 비중은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어 농업계와 기업 간 상생협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3년간 농림축산식품 수출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69억2500만불, 2019년 70억2500만불, 2020년 75억6400만불을 기록했다. 올해는 8월까지 554억8900만불의 실적을 올리며 고공행진 중이다.

 
그러나 농가들의 수익과 직결되는 신선농산물 수출 비중이 매우 낮고, 가공식품에도 국내산 원료 사용 비율이 저조해 농식품수출 산업의 성장에도 농업계의 상생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2020년 수출한 농식품 중 신선농산물이 18%(14억2800백만불), 가공식품이 82%(61억3600만불)를 차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가공식품 원료의 국내산 비중을 늘리기 위햐 '가공식품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가공식품에 대한 수출물류비는 주원료(단일원료)의 국내산 비중이 50% 이상인 경우 지원이 가능하며, 김치, 인삼제품, 전통주, 녹차, 유자제품 및 축산가공품은 주원료가 100% 국산인 경우에 한해 수출물류비를 지원한다. 그러나 동 사업에 참여하는 가공식품 수출업체는 5년째 겨우 2%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들의 수출액은 2020년 기준, 4,459억원(37,569만불)으로 전체 농식품 가공식품 수출액(613,610만불) 대비 6.1% 수준이다.


김 의원은 “농식품부가 가공업체들이 국산원료를 외면하는 이유에 대해 정확히 분석하고 대응해야 한다”며 “이익을 내야하는 가공업체 입장에서는 수입산원료에 비해 국산이 가격이 높아 현실적인 부담이 있는 만큼, 정부가 나서서 균일한 품종, 품질을 개발해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국산 원료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푸드, Chefood 한국식 냉동 파스타 2종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는 대학생 마케터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획한 ‘Chefood(쉐푸드) 냉동 파스타’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메뉴는 지역 특색 메뉴와 식재료를 재해석한 ▲춘천식 닭갈비 로제 파스타, ▲의성마늘 소시지 오일 파스타 총 2종이다. 이번 신제품은 MZ세대 대학생들의 아이디어로 출발했다. 롯데푸드 대학생 마케터 히든서포터즈 19기 ‘히든하우스’ 팀은 신메뉴 제안 프로젝트에서 ‘젊은 전통’이라는 콘셉트를 제안했다.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는 전통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과 이를 재해석해 즐기는 트렌드를 포착한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 특색 음식을 활용한 한식 파스타를 기획했고, 춘천식 닭갈비에 고추장 크림 소스를 곁들인 파스타 아이디어가 제품화로 이어졌다. 맛뿐만 아니라 보고 즐기는 재미도 함께 선사하기 위해 신경썼다. 젊은 전통이라는 콘셉트를 충실히 담아내기 위해 모던민화 예술가 ‘루씨쏜’ 작가와 협업(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 루씨쏜 작가는 전통민화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이며 민화의 대중화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협업으로 각 메뉴와 어울리는

배너